신고리 권고안 발표에 원자력계 '일제히 환영'
신고리 권고안 발표에 원자력계 '일제히 환영'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7.10.20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참여단 현명한 판단 감사...해외수출 전력 다할 것

[에너지신문]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를 골자로 한 권고안을 발표하자 원자력계가 일제히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한국원자력학회 등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측 대표단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모든 국민 여러분과 시민참여단이 보여주신 관심과 열정, 현명한 판단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원자력 관련 종사자들은 시민참여단 여러분의 귀한 결정을 존중하며 앞으로 국민 여러분의 믿음에 부응할 수 있도록 신고리 5,6호기를 안전하게 건설해 저렴한 전기요금 유지와 산업 경쟁력 확보에 이바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원자력 발전이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든든한 지원군이 되도록 할 것이며 체코 등 원전 해외 수출에 있어서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게 전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원자력살리기 국민연대도 “과장 및 왜곡된 정보가 많았는데도 시민참여단이 현명하게 판단해 주어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원국연은 “이번 권고안은 원자력에 대한 국민신뢰 회복과 안전기준 강화라는 숙제를 던져 주었다”며 “잘 지어서 안전하게 운전, 값싸게 전기를 공급해 국민을 안심시키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내 원자력 종사자들은 새로운 에너지 시대를 맞을 때까지 원자력이 신재생에너지와 함께 협력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며 “더 나은 에너지 정책 도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