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덕공론] 비장함이 감도는 한마디
[쑥덕공론] 비장함이 감도는 한마디
  • 에너지신문
  • 승인 2013.05.16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조금 예산 대폭 삭감으로 사업을 할 수가 없다는 태양열 업계.

이제는 하소연을 넘어서 독기를 품고 있는 듯 한데.

한 업체 대표는 “더 이상 잃을 게 없으니 두려울 것도 없다”고 말하기도.

마치 느와르 영화에서 주인공이 내뱉는 대사와 같은 이 말 한마디에 담겨 있는 의미를 정책 집행자들은 잘 곱씹어봐야.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