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장관, 정유 수송 거점시설 현장 점검
산업부 장관, 정유 수송 거점시설 현장 점검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12.0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관련 판교저유소 입‧출하 모니터링
화물연대 미가입 차량의 운행 지원 위해 경찰력 협조 강화
주요거점별 석유수급 차질 없도록 비상운영체계 유지 당부

[에너지신문]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관련 대한송유관공사 판교저유소 현장을 찾아 휘발유, 경유 등 국내 석유제품 출하 현장을 점검했다.

판교저유소는 1997년 6월 준공돼 저장탱크 40기, 총 217만 9000배럴의 저유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수도권 전체 소비량의 약 60%를 담당하고 있는 대한송유관공사의 핵심 거점시설이다.

▲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로, 일부 주유소의 휘발유, 경유 품절 상황이 빚어지고 있다. 이에 산업부는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수송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사태로, 일부 주유소의 휘발유, 경유 품절 상황이 빚어지고 있다. 이에 산업부는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수송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이창양 장관은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9일차에 접어든 현재 판교저유소 등 전국 저유소의 석유제품 입·출하 현황을 점검하고, 현장 임·직원, 정상운행 중인 화물연대 미가입 차량기사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대한송유관공사는 현장브리핑에서 “11월 24일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직후부터 비상운영체계를 가동 중으로, 전국 11개 저유소의 수송‧저장 등을 정상운영하며 석유제품이 신속하게 출하될 수 있도록 산업부·경찰청 및 정유업계와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창양 산업부장관은 현장에서 출하 대기하는 수송기사들을 만나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에도 불구하고 미가입 차량기사님들이 불철주야로 석유제품 운송에 힘써주고 계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미가입 차량분들이 안심하고 운송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화물연대측의 운송방해에 대비해 경찰 호위 등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2일 기준 전국의 품절 주유소는 총 52개소(휘발유 35개소, 경유 11개소, 휘발유‧경유 6개소)로, 지역별로는 수도권(서울‧경기‧인천) 32개소, 기타 20개소 분포하고 있다.

이에 산업부는 지난달 24일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직후 즉각적으로 ‘정유업계 비상상황반’을 구성·운영하며, 정유공장·저유소 등 주요거점별 입·출하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대체수송수단을 긴급투입하는 등 비상수송을 통해 품절 주유소에 대한 공급 해소로 일반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