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日 고압가스보안協, 협력 재확인
가스안전公- 日 고압가스보안協, 협력 재확인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11.3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중단됐던 정기회의 재개…수소 안전 등 정보교류
▲ 가스안전공사는 29일 일본 도쿄에서 일본고압가스보안협회와 제16회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 가스안전공사는 29일 일본 도쿄에서 일본고압가스보안협회와 제16회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와 일본고압가스보안협회(KHK, 회장 콘도 켄지)가 협력관계를 재확인하며, 대형 고압가스 시설의 안전관리 스마트화와 액화수소‧암모니아 안전관리 현황 등을 공유했다.

양 기관은 29일 KHK본부(도쿄)에서 기관장 및 실무자가 참석한 가운데 정기회의를 열었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이번 회의는 코로나로 인해 중단됐던 정기교류를 재개한 것이다.

이번 정기회의에서 가스안전공사는 △수소 안전에 관한 공사의 새로운 역할 △한국의 대형 가스(수소‧암모니아) 저장탱크 규제 및 기준에 대해 발표했다.

KHK 측은 △일본의 노후 석유화학 플랜트 안전관리를 위한 노력 △수소안전정책 및 대규모 수소생산시설(액화수소 등)의 안전관리 현황에 대해 소개했다.

1963년에 설립된 일본고압가스보안협회는 고압가스와 LP가스의 안전관리를 위한 기준 수립과 검사‧심사 및 시험‧교육과 연구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가스안전공사는 2003년에 ‘고압‧LP가스분야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후 지금까지 19년 동안 협력관계를 강화해 왔으며, 가스안전관리 기준, 사고조사와 연구개발, 검사 및 교육 등 폭넓은 분야에서 정보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한국, 일본은 급변하는 글로벌 에너지 환경변화 속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소사용 확대와 산업발전에 원동력이 되는 고압시설의 안전을 위해 연대해야만 하는 동반자“라면서 ”지금까지 협력의 역사를 바탕으로 교류 채널을 더욱 확장해 양국의 고압‧LP가스 분야의 안전관리와 산업진흥에도 이바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다섯번째 콘도 켄지 회장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다섯번째 콘도 켄지 회장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