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대비 ‘비상수송체계’ 가동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대비 ‘비상수송체계’ 가동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11.3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정유업계 비상상황반 중심 대체수송수단 확보, 모니터링 강화
재고 품절 주유소는 혼란이 없도록 오피넷, 민간 지도서비스에 미표출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24일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이후 즉각적으로 ‘정유업계 비상상황반’을 구성·운영, 전국 주유소 비상수송체계 가동한다. 

이를 통해 정유공장·저유소 등 주요거점별 입·출하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수송차질이 있거나 우려되는 경우 정유사간 협조, 화물연대 미가입 차량 등을 활용한 비상수송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29일 현재 전국 주유소의 재고는 휘발유 기준 약 8일, 경유 기준 약 10일분으로 비상수송을 통해 유류제품을 지속 공급하고 있다.

다만 수도권 중심으로 저장용량 대비 판매량이 많아 평소에도 회전율이 높은 일부 주유소는 집단 운송거부의 영향으로 수송 지연이 빚어지면서 휘발유·경유가 품절되는 경우가 생기고 있으며, 이들 주유소에 대해서는 12시간 내 유류를 공급하기 위해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 대응 중이다.

산업부는 품절 주유소 현황 정보는 30일부터 매일 오후 16시경 오피넷(opinet.co.kr)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오피넷 상의 전국 주유소 판매가격 정보는 네이버·티맵 등 민간 지도서비스와 연계돼 제공 중이며, 품절 주유소의 경우는 지도상 표시되지 않도록 조치, 일반 국민들이 불필요하게 해당 주유소를 방문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