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력·풍력·바이오 전기안전관리 대행 포함
수력·풍력·바이오 전기안전관리 대행 포함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10.18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전기안전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 18일 공포
일반용설비 사용전점검 수행기관 전기안전公 일원화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안전관리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전기안전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11일 국무회의를 거쳐 18일 공포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법률안은 일반용전기설비(용량 75kW 미만) 사용전점검 수행기관 일원화,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에 대해 전기안전관리업무 대행을 허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일반용전기설비의 정기점검(사용 중)은 전기안전공사가 수행하고 있으나, 사용전점검은 한전과 전기안전공사 2개 기관으로 이원화 운영돼 왔다. 따라서 인력 및 점검장비 중복투자 등 비효율적인 측면이 있고, 전기설비 안전관리의 체계적인 이력관리가 어려워 일관성 확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됐다.

▲ 한국전기안전공사 본사 사옥 전경.
▲ 한국전기안전공사 본사 사옥 전경.

이에 법률개정을 통해 수행기관을 전기안전공사로 일원화, 전기설비의 설치부터 운영까지 안전점검 이력관리를 강화하고 점검업무의 실효성 및 효율성 등을 제고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먼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들의 부담을 완화하고 보급 활성화를 위해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에 대해 전기안전관리업무 대행을 허용한다. 태양광발전설비 1000kW 미만 및 수력, 풍력, 바이오 등 기타 신재생에너지 설비 300kW 미만이 대상이다.

현재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의 전기안전관리대행 범위는 태양광발전설비(1000kW 미만)과 연료전지 발전설비(300kW 미만)로 한정하고 있다.

소규모 발전설비 사업자의 경우 전기안전관리자 직접 선임으로 인한 인건비 부담으로 인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도 애로사항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민간투자 촉진 및 관련 산업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전기안전관리업무 대행 범위를 현행 태양광 및 연료전지 발전 뿐만 아니라 풍력·바이오 등 기타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로 확대하도록 개선한 것.

산업부 관계자는 "사용전점검 수행기관 일원화를 통해 일반용전기설비의 체계적인 안전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관계기관 협의 등을 통해 조속히 제도가 정착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기존 태양광, 연료전지 발전에 대해서만 허용했던 안전관리대행 범위를 기타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로 확대, 영세 사업자의 부담을 완화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에 개정된 법률안은 관련 하위법령 및 고시 개정 등을 통해 사용전점검 기관 일원화 안건은 공포 후 6개월이 경과한 내년 4월 19일부터,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전기안전관리업무 대행 허용 안건은 공포 후 1년이 경과한 내년 10월 19일부터 각각 시행될 예정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