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에너지, 신규 태양광발전소 상업운전 시작
경남에너지, 신규 태양광발전소 상업운전 시작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4.1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용량 282.24kW...지속가능한 재생에너지에 투자 노력

[에너지신문] 경남에너지는 창원 본사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하고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이 발전소의 발전용량은 282.24kW이며, 경남에너지 본사 5개동 지붕 2495㎡ 면적에 480Wp 양면 모듈을 설치해 연간 371MWh를 발전할 계획이다.

경남에너지는 창원 덕동하수처리장 옥상에 설치한 해누리발전소를 시작으로 오래전부터 태양광발전사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오고 있으며, 해누리발전소는 2011년 12월에 상업운전을 시작해 2021년에는 1771MWh의 전력을 생산했다.

▲ 경남에너지 본사 지붕 태양광 발전소 현장사진.
▲ 경남에너지 본사 지붕 태양광 발전소 현장사진.

경남에너지는 태양광사업 뿐만 아니라 스팀공급사업, 바이오가스사업, CNG충전사업 등 다양한 청정에너지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스팀공급 사업은 창원 성산자원회수시설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회수해 창원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한 기업에 스팀을 공급하는 사업으로, 연간 1만 1350톤의 스팀을 공급하고 있다.

바이오가스 사업은 창원 덕동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정제설비를 통해 정제해 도시가스를 제조하는 사업으로 2015년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연간 180만㎥의 바이오가스를 도시가스로 공급하고 있다.

CNG(Compressed Natural Gas) 충전사업은 창원과 김해에 설치된 4개의 충전소를 통해 도시가스를 압축해 차량에 연료로 공급하는 사업으로, 김해충전소(2012), 진해충전소(2012), 덕동충전소(2014), 불모산충전소(2016) 순으로 건설됐다. 창원과 김해에 운행중인 약 850대의 시내버스와 개인 CNG차량이 주요 고객이며, 연간 판매량은 2700만㎥이다.

경남에너지는 태양광뿐만 아니라 연료전지발전사업 등 청정에너지 사업에도 지속적인 투자를 해오고 있으며, 지역사회에서 ESG 주도기업으로 위치를 공고히 하고 있다. 정회 경남에너지 대표이사는 최근 중요시되고 있는 ESG경영에 적극적이며, 산업현장에서 고용평등과 일, 생활 균형 문화 정착을 위해 힘쓴 기업에 수상하는 남녀고용평등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또한, 지난 2년간 매년 1억을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기탁했으며, 전달된 성금은 ‘우리 경남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지역 소상공인과 미취업 계층과 장애인, 노인 등의 사회취약계층 그리고 돌봄 공백이 발생한 아동, 청소년 계층을 위해 쓰였다.

경남에너지는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늘어나는 에너지 수요에 대응하고 청정에너지 보급확대를 추진하는 정부시책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정회 대표이사는 “당사는 지난 5년간 1560억원의 투자비를 투입해 공급망 확대를 통해 추가로 18만 이상의 고객에게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투자를 지속해 도시가스 공급 소외지역 도민들에게 깨끗하고 저렴한 도시가스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석탄과 석유 등 비청정에너지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데 크게 일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남에너지는 올 초 도시가스협회 회원사들과 함께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하고 온실가스 감축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도시가스 탄소중립 선언문’을 발표했다. 향후 탄소중립위원회를 설립해 회원사들과 함께 탄소중립 공동대응 및 수소경제 참여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 및 도시가스협회와 협력해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수소혼합비율을 최소 5%에서 최대 20%까지 늘리는 수소 혼합 실증사업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경남에너지는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시가스사 중 하나로 창원시, 김해시, 거제시 등 경남지역 내 5개시 4개군의 86만명 이상의 도민들에게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경남에너지는 청정에너지인 천연가스를 사용함으로써 ‘탄소 중립’이라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발맞춰 탄소 배출 제로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태양광 및 연료전지발전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