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노르웨이‧체코와 에너지공동연구과제 찾는다
스페인‧노르웨이‧체코와 에너지공동연구과제 찾는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2.03.3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2022년 에너지국제공동연구 신규과제 지원계획 확정
국가별 1개 과제 3년간 총 48억 지원…에너지 선도기술 확보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스페인‧노르웨이‧체코 등 에너지 기술선도국과 에너지산업‧정책에 대한 핵심기술을 도출하는 신규 공동연구과제 수립에 협력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지난 30일 2022년도 제1차 에너지국제공동연구사업 사업심의위원회를 열고, 2022년 스페인‧노르웨이(이상 에너지기술선도형)‧체코(글로벌시장개척형)와의 신규 공동연구과제 3개에 대한 48억원 규모의 지원계획을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해 12월, 에너지국제공동연구 로드맵을 추진, 기술별 선도국과 기술 갭분석 및 시장진출 유망국 에너지산업‧정책 분석을 통해 6대 기술분야의 55개 핵심기술을 도출했다.

이를 확장, 2022년 에너지기술선도형 신규과제 9개(33억 2000만원), 계속과제 9개(33억 8000만원) 및 글로벌시장개척형 신규과제 8개(18억원), 계속과제 17개(111억 9000만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국가별 공동연구과제는 탄소중립 및 국내 에너지 산업 발전에 필요한 선도기술 확보와 국내 에너지 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목표로, 국내 기업·기관의 공동연구 수요 및 상대국측 협력 희망분야를 고려해 선정했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스페인은 수소·연료전지, 태양광, 풍력 분야 중 1개 과제에 3년간 18억원을 지원하며, 노르웨이와는 이차전지 분야 1개 과제에 3년간 18억원, 체코와는 원자력 분야 1개 과제에 3년간 12억원 내외를 투입,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산업부는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 수소생산 핵심부품 국산화, 수소‧암모니아 생산‧운송‧저장 위험성 평가와 연료전지 시스템기술 현지실증 등 수소사회 전환대비 전략을 설정했다.

이를 위해 스페인과는 수소·태양광·풍력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기업과의 협력수요를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스페인은 세계 2위 재생에너지 생산기업인 이베르드롤라(Iberdrola)와 14개국에서 12.2GW 규모 태양광·풍력발전을 운영하는 EDPR 등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전기차 보급률 1위(’20년 74.8%), 이차전지 전구체 분야 세계적인 기업(Norsk Hydro, Elkem 등) 보유국으로 이차전지 협력수요 높은 노르웨이와 이차전지 분야에 대해 함께 연구하기로 했다.

채코와는 지난 17일 두코바니 원전사업 입찰을 개시했으며, 한수원 등 Team Korea는 사업 수주를 적극 노력 중으로 원자력 관련 협력수요가 높은 바, 2020년 양국 정부가 원자력 안전 관련 과제를 공동수행한 것에 이어 올해도 원자력 과제 수행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계획에 따른 국가별 과제공고는 스페인은 4월초, 노르웨이·체코는 5월중에 산업통상자원부 홈페이지(www.motie.go.kr)와 에너지기술평가원 홈페이지(www.ketep.re.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