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통·수용성 전담할 '해상풍력TF 워킹그룹' 구성된다
계통·수용성 전담할 '해상풍력TF 워킹그룹' 구성된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1.2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1차 이어 박기영 차관 주재로 전남 남부권 점검
"사업자 최대 애로는 계통·수용성" 워킹그룹 필요성 강조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운영 중인 해상풍력TF 산하에 계통과 수용성을 각각 전담하는 워킹그룹이 구성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박기영 에너지차관 주재로 21일 '해상풍력TF(점검반)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6일 열린 1차 회의(전남서부권)에 이어 두 번째 개최되는 것으로 여수, 완도, 해남 등 전남 남부권 약 4.5GW 규모 해상풍력 사업을 대상으로 한다.

2차 회의에서는 전남 남부권의 14개 해상풍력(10개 사업자)의 애로사항을 살펴보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 서남권해상풍력 실증단지(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 서남권해상풍력 실증단지(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전남 남부권 사업자들은 1차 회의 때와 비슷하게 △계통 적기 접속 △주민수용성 제고 △신속한 인허가 등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관심 및 지원을 주로 건의했다.

이와 관련, 한전은 이날 회의에서 전남지역 계통보강 계획에 대해 사업자들에게 상세히 설명하면서 해상풍력 공동접속설비 건설 등 ‘先 전력망 後 발전’으로의 패러다임 전환 추진 등으로 해상풍력 확대를 뒷받침하기로 했다. 이는 전력망 보강계획을 선제적으로 마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및 발전허가시 적극 반영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회의에 참석한 여수시, 고흥군 등 기초지자체에서도 공유수면 점사용 인허가 등의 신속한 처리와 주민수용성 제고를 위한 민관협의회 구성 및 운영 등에 최선을 다하기로 약속했다.

회의를 주재한 박기영 차관은 “두 번의 TF를 통해 사업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해 본 결과, 해상풍력 사업자들의 주된 걸림돌이 전력계통과의 연계가 어렵다는 점, 사업자의 힘만으로는 주민수용성 확보가 쉽지 않다는 점이었다”고 언급하며 “두 가지 문제는 전문기관과 전문가들의 조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해상풍력 TF 밑에 계통과 수용성을 각각 전담하는 워킹그룹을 구성하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박 차관은 관계기관들에게 이른 시간 내 워킹그룹을 구성, 운영해 줄 것을 주문했다.

산업부는 잠정적으로 기관들과 함께 워킹그룹을 구성, 개별 프로젝트별 애로사항을 더욱 체계적이고 꼼꼼히 관리할 예정이다. 계통 분야는 한전·전력거래소·지자체, 주민수용성 분야는 해양수산부·에너지공단·지자체를 중심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한편, 산업부는 나머지 2개 권역인 동남권(부산·울산·경남)과 중부권(인천·충남·전북)에 대해서도 설 이후 2월부터 점검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3차 회의는 울산에서, 4차 회의는 부안 실증단지에 직접 가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같이 고민하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