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1조 5000억 규모 유상증자 결정
두산중공업, 1조 5000억 규모 유상증자 결정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11.2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포트폴리오 적시 투자로 새로운 도약 전기 마련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주관 증권사 잔액인수 방식 진행

[에너지신문] 두산중공업이 26일 이사회를 열고 1조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되며, 실권주가 발생할 경우 주관 증권사가 전량을 인수한다.

두산중공업은 유상증자로 확보하는 자금을 신성장 사업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글로벌 친환경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견인할 미래 사업에 대한 투자금을 확보하는 한편, 재무구조를 개선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전세계 에너지 패러다임은 친환경 발전기술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으며, 글로벌 경쟁사들도 시장 확보를 위해 투자확대에 나서고 있다"고 이번 유상증자 실시 배경을 설명했다.

두산중공업은 수소터빈, 해상풍력, 소형모듈원전(SMR) 등 자사의 친환경 사업포트폴리오에 대한 투자를 적시에 진행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시장 성장에 따른 수주 확대를 추진하고,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한다는 것이다.

오는 2026년까지 수소터빈 분야 약 3000억원, 해상풍력 분야 약 2000억원을 비롯해 SMR, 청정 수소의 생산 및 공급, 연료전지, 수력,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 다각적인 투자 계획을 세우고 있는 두산중공업은 3D프린팅, 디지털, 자원재순환 등 신규사업 역시 속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 창원 두산중공업 본사 전경.
▲ 창원 두산중공업 본사 전경.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