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수소‧LNG 등 에너지 협력 확대 논하다
한-러, 수소‧LNG 등 에너지 협력 확대 논하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11.0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기영 산업부 2차관, 러시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면담
안정적 LNG 공급 파트너로 에너지 분야 실질적 협력 기대

[에너지신문]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2일 알렉세이 체쿤코프(Aleksei Chekunkov) 러시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을 만나 극동·북극지역과의 LNG·수소에너지 협력 확대를 논의했다.

이번 면담은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러시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방한 계기로 러시아측의 요청으로 추진됐다.

정부는 풍부한 천연자원을 보유한 극동·북극 러시아와 협력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고 판단, △극동·북극 LNG 협력 △한-러 PNG·전력망 연계 공동연구 △쇄빙LNG선 공동건조 등 ‘9개 다리’ 전략을 바탕으로 에너지·조선 등 분야의 실질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이번 면담을 통해 박 차관은 “러시아는 한국에 안정적으로 LNG를 공급하는 주요 파트너로서 향후에도 양국 간 LNG 및 PNG 협력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언급하며 “천연자원을 바탕으로 블루·그린수소 생산에 높은 잠재력을 지닌 러시아와 해외 수소 공급망 구축 협력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소 활용 분야에 세계적 기술력과 경험을 갖춘 한국 기업들이 러시아 수소 상용화 사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러시아 측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앞서 산업부는 지난 1일 H2KOREA(수소융합얼라이언스)를 통해 체쿤코프 장관을 포함한 러 정부·기관·기업과 현대자동차, 현대로템, 효성중공업, SK가스 등 수소 관련 기업이 참여하는 ‘한-러 수소 협력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하고 양국 간 수소산업 추진 현황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