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굴 껍데기, '발전소 탈황흡수재'로
버려지는 굴 껍데기, '발전소 탈황흡수재'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6.23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발전, 통영시·굴수산협동조합과 업무협약

[에너지신문] 버려지던 굴 껍데기가 발전소의 탈황흡수재로 재탄생한다.

한국남동발전은 23일 통영시청에서 통영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과 ‘굴 껍데기 자원화시설 구축사업을 통한 탈황흡수재 사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남동발전에 따르면 통영시에서는 매년 15만톤의 굴 껍데기가 발생되고 있다. 이중 비료 등으로 재활용되는 물량을 제외하면 약 3만톤 가량의 굴껍데기는 야적 및 해양투기로 환경훼손과 민원발생 등의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상황.

▲ (왼쪽부터)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이 강석주 통영시장, 지홍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왼쪽부터)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이 강석주 통영시장, 지홍태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러한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동발전은 통영시, 굴수협과 함께 지난 1년 동안 탈황흡수재 사용을 위한 기술지원 및 현장실험을 통해 기술규격 마련 등 굴 껍데기 자원화사업을 준비해 왔다.

이번 협약으로 남동발전과 통영시는 오랜 지역 현안인 굴 껍데기 처리 문제를 해결하게 될 전망이다. 또한 탈황흡수재로 새로운 활용과 자원화설비 운영에 따른 새로운 일자리 마련이 가능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은 "앞으로도 남동발전은 지역과의 상생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상호간의 협력범위를 확대·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길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