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설비 운전효율 높여 연료비 150억 절감
한난, 설비 운전효율 높여 연료비 150억 절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4.07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예측시스템 도입 등으로 효율 1.2%p 향상

[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열병합 발전설비의 운전효율 향상을 통해 지난해 약 150억원 상당의 연료비 절감을 실현했다.

한난은 지난해 4월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증가되는 가운데 위기극복을 위한 비상경영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전사 손익개선을 최우선 목표로 설비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에 집중했다.

▲ 지역난방공사 통합운영센터 전경.
▲ 지역난방공사 통합운영센터 전경.

한난에 따르면 먼저 빅데이터를 활용한 수요예측 시스템을 도입, 수요예측의 정확도를 높여 정밀한 생산계획을 수립했으며 열병합 발전설비 운전 프로세스의 개선을 위해 사내 전문가와의 현장 시험 등을 통해 발전설비 가동 시간을 단축하는 등 설비운영의 효율성을 강화했다.

또한 파주 열병합발전소 가스터빈에 사용되는 주요 고온 부품을 최신 재질로 교체, 설비 안정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열병합 발전의 효율 향상을 도모했다.

그 결과 열병합 발전설비 효율을 73.6%에서 74.8%로 1.2%P 향상시켜 2019년 대비 150억원의 연료비를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는 설명이다.

조용신 한난 운영본부장은 “앞으로도 한난은 국가적 에너지 절약과 저탄소 에너지 공급을 위해 설비 운영의 효율성과 연계 열수송관 활용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