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도심 공유형 미래 모빌리티 컨셉트카 시연
현대모비스, 도심 공유형 미래 모빌리티 컨셉트카 시연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4.01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인승 기반 ‘엠비전X’‧초소형 EV 콘셉트 ‘엠비전 POP’ 최초 공개 
“마음 공유와 일상 즐거움 느낄 수 있는 기술적 탐험 정신 담아”

[에너지신문] 현대모비스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뉴 노멀의 가치를 반영한 신개념 모빌리티 콘셉트를 공개했다. 

▲ 초소형 EV 콘셉트 2인승 모빌리티 엠비전 POP.
▲ 초소형 EV 콘셉트 2인승 모빌리티 엠비전 POP.

지난달 31일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기술연구소에서 개최한 ‘현대모비스 전략 및 신기술 발표 컨퍼런스’를 통해 도심 공유형 모빌리티 콘셉트카인 엠비전 X(M.Vision X)와 엠비전 POP(M.Vision POP)을 공개하고 신기술 시연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보인 모빌리티 플랫폼은 언택트 시대 상호 연결과 배려의 관점에서 승객 경험과 커뮤니케이션의 방식을 재해석하고, 신기술 융합으로 사용자에게 즐거움을 주고자 하는 현대모비스의 미래 기술 비전을 제시했다.

현대모비스 기초선행랩장인 천재승 상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달라진 인간 삶의 방식을 새로운 모빌리티 기술로 승화시키고자 고민했다”며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에는 서로의 마음을 나누고 일상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기술적 탐험 정신이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목적 기반형 4인승 모빌리티인 엠비전 X는 실내공간에 대한 색다른 해석을 바탕으로 사용자 맞춤형 경험을 제공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자동차 유리창이 특별한 테마를 연출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Virtual Space Wall)로, 360도 투명 유리창 전체를 스포츠 경기나 공연 관람용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 엠비전 X는 실내공간에 대한 색다른 해석을 제공한다.
▲ 엠비전 X는 실내공간에 대한 색다른 해석을 제공한다.

또한 엠비전X 내부에 부착된 디스플레이는 TV 화면 여러 개가 장착돼 별도 콘텐츠를 시청하거나 투명 유리창으로 활용해 바깥 풍경을 즐기고, 일부는 스크린으로 전환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등 사용 목적에 따라 개인별 맞춤 제어를 할 수 있다. 

초소형 EV 콘셉트의 2인승 모빌리티 엠비전 POP은 ‘TECH JOY(즐거운 기술)’를 테마로 현대모비스만의 최신 기술을 융합, 즐거움을 주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 모델의 핵심 솔루션은 ‘포빌리티(PHOBILITY)’다. Phone과 Mobility의 합성어로, 스마트폰과 운전대(스티어링 휠)가 도킹하는 개념을 도입해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신개념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인다.

운전대에 장착된 스마트폰은 그 자체가 자동차 칵핏이 된다.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화면을 그대로 차량 전면 디스플레이에 연동시켜 활용하고, 사용자 인식이나 음성 인식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센서를 활용해 자동차의 무선 조향이 가능하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