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송부문 탄소중립 달성? 전기차 구매 만족도 향상부터
수송부문 탄소중립 달성? 전기차 구매 만족도 향상부터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3.1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050 탄소중립 위해 친환경차 전면적인 대중화 추진 나서 
전기차 구매비용‧주행거리 만족도 낮아…소비자 요구 파악 우선  

[에너지신문] 정부가 2050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전략으로 ‘미래 모빌리티로 전환’에 제시했지만, 미래차 확장을 위해서는 전기차 만족도를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제주연구원에서 발표한 제주도 전기승용차 이용자 조사에 따르면, 아직까지 전기차에 대한 만족도는 크게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 전기차 이용 고객이 SK동탄주유소의 전기차 충전기로 셀프 충전을 하고 있다.
▲ 전기차 이용 고객이 SK동탄주유소의 전기차 충전기로 셀프 충전을 하고 있다.

제주도는 '탄소없는 섬 2030(CFI 2030)' 프로젝트로 역점 추진하며 1만 8178대(2020년 12월 기준)의 전기차를 보유, 전체 시·도에서 가장 많다. 

제주지역의 전기차 구매 비용 만족도는 부정적인 의견이 54%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그렇지 않다는 의견이 40.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전혀 그렇지 않다도 13.9%를 차지했다.

주행거리에 대한 만족도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특히 겨울철 1회 충전 주행거리 만족도의 경우 22.8%가 그렇지 않다, 15.6%가 전혀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고, 24.4%는 보통이라고 말해 5점 평균에 2.94점에 그쳤다. 

전기차 충전 편의 만족도는 5점 평균에 3.09점으로, 불만족 32.6%, 보통 28.0%, 만족 39.5%로 기록했고, 공공 급속‧완속 충전기 대수 만족도는 31.9%가 불만족, 32.5%가 보통, 35.6%가 만족하다고 응답, 5점 만족에 3점을 기록해 보통 수준의 만족도를 유지, 충전 인프라에 대한 만족도는 다소 향상됐지만, 아직 향상돼야할 점이 많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조사를 토대로 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이용편의 측면의 전기차 정책 대안을 발굴, 전기차 이용자의 니즈를 파악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전기차 보급을 확대해야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전환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앞으로 전기차는 미래 교통수단 변화의 한 축으로 영향력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현재 세계 각국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전기차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전기차는 에너지소비효율이 높은 친환경적일뿐더러 IT기술융합으로 2030년 이후에는 전기차가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딜로이트 인사이트(Deloitte Insights)에 따르면, 2030년이면 전체 신차 판매량의 81%가 전기차가 될 것으로 예상했고, 모건스탠리는 전기차가 2030년 전체 신차 판매량의 31%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블룸버그 NEF는 2040년 전체 신차 판매량의 58%를 전기차로 채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마련하고 지난해 12월 7일 ‘제2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지속가능한 녹색사회 실현을 위한 수송부문 탄소중립 전략을 발표했다.   

특히 수송부문은 청정에너지원(전기·수소)을 동력으로 하는 수송수단(자동차, 철도, 항공기, 선박)을 확대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차, 교통 수요관리를 통해 수송부문 탄소중립 기반 조성을 목표로 추진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친환경차의 전면적인 대중화를 추진하며, 친환경차 보급이 어려운 부문은 바이오연료 사용을 확대한다. 또한 디지털 기술과 연계한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율주행차 보급을 확대, 교통수요 관리를 최적화하고 에너지 소비를 줄인다. 또한 화물 운송체계를 저탄소 운송수단인 철도와 해운으로 전환하고 장기적으로는 철도, 해운, 항공 부문에 대해서도 전기, 수소 등 청정에너지 활용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