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 내포 열병합발전소 HA 가스터빈 수주
GE, 내포 열병합발전소 HA 가스터빈 수주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11.2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효율 7HA.02 가스터빈...500MW 전력 생산
인구 10만 내포신도시에 지역난방 공급 예정

[에너지신문] GE는 24일 내포신도시에 지역난방을 공급하는 내포그린에너지와 열병합발전 설비 공급계약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로 GE는 고효율의 첨단 60Hz용 7HA.02 가스터빈과 H65 발전기 1세트, STF-D650 증기터빈과 H35 발전기 1세트, 배열회수보일러(HRSG) 1세트, GE 콘덴서 1세트를 공급하게 된다. 아울러 향후 19년간 가스터빈 설비의 유지보수 계약도 함께 제공한다.

내포 열병합발전소는 약 500MW의 전력을 생산하는데, 이는 약 12만 50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또한 인구 10만명이 넘는 내포신도시에 지역난방을 공급한다.

▲ GE의 7HA 가스터빈.
▲ GE의 7HA 가스터빈.

김동수 내포그린에너지 기술본부장은 "더욱 깨끗하고 효율적인 열병합발전을 위해 GE의 기술을 채택했다"며 "그 동안 GE가 열병합발전 분야에서 적기에 안전하게 발전설비를 공급한 탁월한 실적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겨울철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내려가는 내포 신도시의 에너지 및 난방 수요를 충족하는데 있어 GE의 발전설비가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발전소 운영기간 동안 뛰어난 운영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GE의 유지보수 지원을 아울러 기대한다. 이번 지역난방 사업에 GE기술을 채택함으로써 정부의 오염물질 배출저감 정책과 발맞춰 고형폐기물 연료(SRF)에서 천연가스로의 발전연료 전환 목표에 일조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내포 열병합발전소는 롯데건설이 EPC로서 전체적인 시공을 담당한다. HA가스터빈 기술을 적용해 복합발전 모드에서 발전효율이 64%에 달하고, 지역난방 모드에서는 91% 이상의 발전효율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열병합발전은 대기로 버려지는 열이나 증기를 회수, 재사용해 탄소 배출은 낮추면서 단위연료당 더 많은 에너지를 생산한다.

강성욱 GE코리아 총괄사장은 "지역난방은 고효율 에너지 솔루션으로, 에너지는 절약하고 CO2와 NOx 배출은 감소시킨다"며 "GE는 한국의 지역난방 수요를 효율적이고 경제적으로 대응하는 데 있어 내포그린에너지를 지원하게 돼 자랑스럽다. GE의 HA가스터빈은 세계 최대·최고 효율을 자랑하며, 60Hz 발전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비용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역난방 운영에 있어 선두적인 열병합발전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GE의 HA 가스터빈은 고객사에게 최상의 선택”이라고 밝혔다.

GE는 7HA.02 가스터빈을 운용중인 GS파워의 안양 열병합발전소와 7F 가스터빈을 운용 중인 평택의 오성복합화력발전소 등 한국에서 지역난방 분야의 입증된 기술과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GE의 가스터빈(단순 및 복합발전 모드)은 75기 이상이 설치됐으며 1만 4000MW 이상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한편 지난 1976년 한국지사를 공식 출범한 GE는 한국 기업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에너지, 첨단 인프라, 헬스케어 분야에서 한국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2015년 배열회수보일러(HRSG) 생산을 담당하는 창원 제조 시설을 두산중공업으로부터 인수하는 투자를 단행하기도 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