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이상 장기사용 도시가스배관, 노후화 문제 '심각'
20년 이상 장기사용 도시가스배관, 노후화 문제 '심각'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10.0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가스배관 37.6%‧송유관 97.5% 노후화…안전관리 우려 제기
이성만 의원 “노후화된 배관, 안전진단‧교체작업 성실히 진행해야”

[에너지신문] 도시가스배관, 열수송관, 송유관 등 지하매설물의 노후화 정도가 갈수록 심각해지면서 안전관리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노후 기반시설 현황’에 따르면, 전체 지하매설물 중 20년 이상 된 장기이용 배관 비중이 △도시가스배관 37.6%(1만 9680km) △송유관 97.5%(1310km) △열수송관 26.2%(1163km)로 나타났다. 

▲ 도시가스사의 사업력이 30년을 넘어서면서 도시가스 배관 노후화도 심화되고 있다.
▲ 도시가스사의 사업력이 30년을 넘어서면서 도시가스 배관 노후화도 심화되고 있다.

도시가스 배관의 경우 한국가스공사가 관리하는 4930km 중 1986km(40.3%)가, 전국 34개 도시가스사가 관리하는 4만 7417km 중 1만 7694km(37.3%)가 20년 이상 노후 기반시설로 분류됐다.

송유관은 거의 대부분이 20년 이상 장기사용한 것으로 판정났으며, 30년을 초과하는 시설도 164km나 된다는 점에서 우려가 제기됐다.

열수송관도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전체 4431km 중 절반 이상인 2346km를 관리하고 있는데, 이중 811km는 20년 이상 장기사용 상태며 대부분 수도권(서울‧경기 715km)에 밀집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2018년 고양 열수송관 파열 참사 이후로 노후 열수송관 안전관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가운데 올해 8월 한국에너지공단이 안전진단기관으로 지정, 5년마다 안전진단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장 5년 후에는 도시가스배관 8385km, 열수송관 541km가 20년 이상 장기사용된 노후 기반시설로 추가 분류될 예정이다. 즉, 5년 뒤 도시가스배관 노후화 비중은 53.6%까지, 열수송관 노후화 비중은 38.5%까지 치솟는 셈이다.

이에 대해 이성만 의원은 “노후화된 장기사용 열수송관·가스배관·송유관의 안전문제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과 같다”면서 “안전진단 결과에 따른 시정조치를 성실히 진행하고, 등급이 낮은 지하매설물 대상으로 교체작업을 부지런히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