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자연휴양림 토양‧지하수 오염 분석
석유관리원, 자연휴양림 토양‧지하수 오염 분석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0.09.2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공단과 국민 안전‧환경 보호로 사회적가치 실현
어린이 성장 방해 등 각종 질병 유발 위험 사전 차단

[에너지신문]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이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과 함께 가을철 대표 휴양지인 국립자연휴양림 9곳을 대상으로 야영지 토양과 지하수 오염여부에 대한 무상분석 서비스를 실시한다.

▲ 석유관리원과 환경공단 직원들이 자연휴양림 토양 및 지하수 시료 채취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석유관리원과 환경공단 직원들이 자연휴양림 토양 및 지하수 시료 채취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석유관리원은 국민 안전과 환경 보호를 통한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해 기관이 보유한 시험분석 역량을 활용, 차량 및 기계 연료 무상분석과 더불어 어린이집, 학교, 해수욕장, 국립자연휴양림 등의 토양에 대한 무료 검사를 진행하는 등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환경공단과의 협업을 통해 토양과 지하수 검사를 함께 진행함으로써 보다 알찬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점검은 중미산, 희리산, 덕유산 등 국립자연휴양림 9곳에 대해 시행되며 석유관리원은 ‘환경보건법’ 및 ‘토양환경보전법’에서 각각 규제·준용하고 있는 카드뮴 등 5가지의 중금속과 석유계총탄화수소(TPH) 분석을 통해 토양의 오염 정도를 검사하고, 환경공단은 ‘먹는물 관리법’에서 규제·준용하고 있는 생활용수 수질기준 20개 항목 분석을 통해 음용수의 오염 정도를 검사한다.

실외 야영지 토양 및 지하수 중 검출될 수 있는 수은, 납 등 중금속과 벤젠, 톨루엔, 에틸벤젠 등 유기용제는 몸속에 축적되면 쉽게 배출되기가 어렵고, 일정농도 이상에 노출될 경우 중추신경장애, 기관지염, 언어장애 등의 각종 질병을 유발시킨다.

특히 어린이의 정상적인 성장을 방해하고 뇌기능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데다 암을 유발할 수 있어 각별히 주의가 필요하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국민이 건강과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클 수밖에 없다”며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공공기관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요소들을 사전 차단해 국민 모두가 건강한 일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