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빛가람 에너지밸리ICT & 보안컨퍼런스’ 성료
한전KDN ‘빛가람 에너지밸리ICT & 보안컨퍼런스’ 성료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9.18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지역기업 22개사 참여...뉴딜·D.N.A 등 미래신기술 조망

[에너지신문]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지난 16일 나주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빛가람 에너지밸리 ICT&보안 컨퍼런스’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올해 5회째를 맞이한 에너지밸리 ICT&보안 컨퍼런스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글로벌 기업들과 국내외 ICT기업, 중소기업 22개사가 참여하는 등 명실상부한 광주전남지역 대표적인 ICT컨퍼런스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이번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기술로 각광받는 한국형 뉴딜정책과D.N.A(Data.Network.AI), 스마트보안 등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총 3개의 기조연설과 14개의 강연·세미나를 통해 빅데이터 플렛폼, 온택트기반 인공지능, 산업용 증강현실 솔루션 등을 설명하며 언택트 시대의 최신 솔루션과 기술트렌드를 공유했다.

특히 올해 행사는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된 만큼 전국의 160여개 산·학·연 종사자 약 3000여명이 관람했다.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 실시간 댓글을 통한 의견청취 등 관람객과 함께하는 소통의 장으로 진행돼 더욱 의미 있는 행사가 됐다.

한전KDN 관계자는 “성황리에 마친 ICT&보안 컨퍼런스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개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변화하는 에너지ICT 트렌드 공유와 동시에 상생협력을 통해 전력·에너지 분야 ICT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 에너지밸리 ICT&보안컨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박성철 한전KDN 사장.
▲ 에너지밸리 ICT&보안컨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박성철 한전KDN 사장.
▲ 전문가 강연이 진행되고 있다.
▲ 전문가 강연이 진행되고 있다.
▲ 에너지밸리 ICT&보안컨퍼런스를 온라인으로 관람하는 모습.
▲ 에너지밸리 ICT&보안컨퍼런스를 온라인으로 관람하는 모습.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