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형 천연가스 액화기술, 해외 시장 진출 발판
이동형 천연가스 액화기술, 해외 시장 진출 발판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09.10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기술개발 성공
▲ 공공기관, 산업 및 연구기관 등이 협업해 국내 최초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 공공기관, 산업 및 연구기관 등이 협업해 국내 최초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에너지신문] 컨테이너 타입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일산 15톤급) 기술개발 및 성능실증사업이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원장 김영규)은 컨테이너 타입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기술개발 및 성능실증 지원을 통해 국내 천연가스 액화기술의 해외 시장 진출 발판을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엔지니어링 핵심기술개발사업과 부산시 지원과 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의 지원을 통해  성일엔케어 주관하에 동화엔텍 등 부산지역 중소기업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남지역본부,  한국가스기술공사, GS건설 등 공공분야와 산업계 연구기관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천연가스 액화기술은 해외 메이저급 석유업계를 중심으로 개발 및 핵심기술특허를 보유하고 있어 국내 기업의 진입이 어려운 분야였다.

이에 LNG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수입량이 세계 상위권인 우리나라가 유전에서 생산되는 천연가스를 액화할 수 있는 원천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가스안전연구원은 2017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으로부터‘이동형 LNG 플랜트 모듈화 엔지니어링 패키지 개발 과제’를 수탁받아 연구를 진행해 왔다.

4년간의 연구 및 기술개발 결과, 국내 최초로 천연가스 액화기술을 개발했으며, 액화천연가스를 하루 15톤 규모로 생산할 수 있는 컨테이너타입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개발에 성공했다.

강원도 영월에 위치한 가스안전공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는 현재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의 실증을 도맡아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천연가스 액화 실증이 가능한 설비가 전무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한 관계자는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실증 환경을 조성하고 안전관리 및 실증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이번 컨테이너타입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개발은 고도의 정밀성과 안전성이 요구돼 소수의 해외 선진 기업만이 독점하고 있는 천연가스 액화 해외 시장에 순수 국내 기술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이란, 인도네시아, 러시아, 말레이시아 등 해외에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 국내 기술로 제작, 검증된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의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해 국내 가스 산업의 발전 및 활성화 등 파급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