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협력사 상생 '1% 행복나눔' 3년째 실천
SK인천석유화학, 협력사 상생 '1% 행복나눔' 3년째 실천
  • 윤희성 기자
  • 승인 2020.08.05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사 임금공유 및 무재해포상에 2018년부터 7억6000만원 전달
▲ 최윤석 SK인천석유화학 사장(왼쪽에서 4번째)과 이동용 노조위원장(왼쪽에서 5번째)이 협력사 동반성장을 위한 '1% 행복나눔' 기금 협약식 후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최윤석 SK인천석유화학 사장(왼쪽에서 4번째)과 이동용 노조위원장(왼쪽에서 5번째)이 협력사 동반성장을 위한 '1% 행복나눔' 기금 협약식 후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SK인천석유화학 노사가 동반성장 파트너인 협력사를 위한 '1% 행복나눔' 기금 협약식을 개최했다. 2018년 첫 시행 이후 올해로 3번째다. 

SK인천석유화학은 5일 회사 내 영빈관에서 최윤석 사장, 이동용 노조위원장, 3개 협력사 대표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 행복나눔' 협약식을 진행했다. 

'1% 행복나눔'은 구성원들이 매달 기본급의 1%를 기부하면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출연하는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으로 조성되는 기금으로, 협력사 동반 성장과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사업에 각각 절반씩 사용된다.

올해 협력사 동반성장에 지원되는 약 2억6000만원 중 2억4000만원은 임금 공유 차원에서 20개 상주 협력사 구성원 367명에게 전달된다. 지급 방식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 전자화폐인 인천e음 카드 포인트와 명절 기념 온누리 상품권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나머지 금액은 무재해 달성 기간에 따른 포상 제도 등 협력사 안전문화 정착 등에 활용된다.

SK인천석유화학 노사가 2018년 시행 이후 올해까지 전달한 상생 기금은 누적으로 협력사 임금 공유에 6억7000만원(875명 대상), 무재해 포상제에 9000만원(1962명 대상) 등 총 7억6000만원에 달한다.

협력사 신규환 국제산공 대표이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동참해주신 SK인천석유화학 구성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리 협력사들도 지역상생과 사회적 가치창출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윤석 SK인천석유화학 사장은 "협력사 구성원들은 소속만 다를 뿐 회사를 위해 함께 땀 흘리는 우리의 가족"이라며 "앞으로도 협력사와의 동반성장과 상생 경영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인천석유화학은 지난 2017년 지역 최초로 협력사와의 '임금 공유' 상생모델 도입에 이어 업계 최초로 협력사 무재해 포상제와 함께 작업 중지권 부여를 제도화하는 등 협력사 상생 및 동반성장을 실천하고 있다.

윤희성 기자
윤희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