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일 산업부 차관, 전력공급 시설 현장점검
정승일 산업부 차관, 전력공급 시설 현장점검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7.15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양재변전소 및 전력구 방문...안정적 공급관리 당부
▲ 정승일 산업부 차관(가운데)이 한전 남서울본부 신양재변전소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정승일 산업부 차관(가운데)이 한전 남서울본부 신양재변전소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15일 여름철 안정적인 전력공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345kV 신양재변전소 및 전력구를 방문했다.

정 차관은 "올 여름 역대 최고수준의 공급능력과 추가 예비자원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송배전설비 고장 등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전력 유관기관 모두가 긴장을 늦추지 말고 안정적 전력공급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정 차관은 "이번 여름은 지난해보다 무더울 것으로 예상되고, 코로나19로 인해 가정용 전기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예상치 못한 폭염상황이 지속될 경우 전력수요는 당초 전망치보다 증가할 수 있어 산업부와 전력 유관기관 모두 기상 정보, 전력수요를 지속 모니터링 하면서 여름철 전력의 안정적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정 차관은 원활한 전력수급을 위해 현장에서 땀 흘리는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하계 전력수급 대책기간 내내 긴장감을 갖고 대응 해주기를 당부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