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서울시, '그린뉴딜 생태계 조성' 손잡다
에너지공단-서울시, '그린뉴딜 생태계 조성' 손잡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6.0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업무협약...온실가스 감축·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추진
공단, 서울시 신축건물 효율향상·에너지원단위 개선 지원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과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손잡고 '그린뉴딜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이는 온실가스 감축 및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통한 기후위기 대응을 목표로 한다.

공단과 서울시는 1일 서울시청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제로에너지건물 확대 등 건물 에너지 이용효율 향상, 지역사회 중심의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그린(Green) 일자리 창출 등에 적극 협력, ‘도시형 그린뉴딜’ 성공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업무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업무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신축 공공건물 등 제로에너지건물 도입·확산 △에너지다소비 건물 관리 강화 △기존 건물 에너지 이용효율 개선 △서울시 태양광실증단지 운영 참여 및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에너지신산업 지원 등 관련 산업 육성이다.

에너지공단은 서울시가 신축하는 공공건물을 대상으로 건축과정부터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 가이드라인 제시, 경제성 분석, 최적 건축비 산출 등 ‘제로에너지건축물 컨설팅’을 지원하고 서울시는 이를 바탕으로 제로에너지 건물을 민간 분야로 확산할 계획이다.

특히 공단은 서울시의 노후 공동주택의 에너지 성능개선을 위한 진단을 실시하는 등 에너지 설비 효율화 방안을 제안하고, 서울시 온실가스배출량의 약 70%를 차지하는 건물부문의 에너지효율화를 위해 백화점, 병원 등 에너지다소비건물의 에너지원단위(건물 바닥 단위 면적당 에너지사용량) 개선을 지원해 나간다.

이와 함께 공단과 서울시는 ‘마곡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사업’을 공동 추진, 에너지신산업 육성에도 협력하며 주민참여형 에너지서비스인 '주민 DR' 시범사업도 추진 할 계획이다. 주민 DR(Demand Response)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어플리케이션을 활용, 특정시간대 에너지절감 요청 등 DR미션 알림을 보내고 동 미션에 참여하게 하는 사업이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그동안 서울시는 태양의 도시 사업 등 에너지정책을 활발하게 추진, 세계 도시들의 주목을 받아왔다”며 “이러한 성공적인 경험 위에 도시형 그린뉴딜 정책을 통한 경제적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서울시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향후 타 지자체와도 그린뉴딜 협력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