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 코로나19 조기종식 위한 '전사적 행보'
한전산업, 코로나19 조기종식 위한 '전사적 행보'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5.0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대상 다양한 캠페인 전개...사회적 책임 이행

[에너지신문] 한전산업개발(대표이사 홍원의)이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하고 있다는 평가다.

한전산업은 지난달 29일 노사 공동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협력 실천 서약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유례없는 국가적 재난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노사 양측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올해 춘계 및 추계 체육행사를 전면 취소하고 이에 소요되는 재원으로 1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마련, 2600여 전 임직원에게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 홍원의 한전산업개발 대표이사(왼쪽)과 최철순 노조위원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협력 실천 서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홍원의 한전산업개발 대표이사(왼쪽)과 최철순 노조위원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협력 실천 서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재 전국 11개 시·군에 15개 발전사업소를 운영 중인 한전산업은 임직원의 상품권 소비를 독려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 골목상권 회복에 이바지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사업소 자재 구매 등에 소요되는 예산을 상반기에 조기 집행함으로써 지역사회 중소기업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전산업은 본사 뿐만 아니라 발전사업소 직원들도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개하며 지역사회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먼저 지난달 23일 울산사업소 직원 40여명이 코로나로 고통받는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해 자발적으로 성금 80만원과 헌혈증서를 마련,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한 바 있다. 또한 본사는 24일 고성사업소 소재의 경남 고성군청을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착한기부 릴레이' 행사에 성금 500만원을 전달했다.

아울러 당진사업소는 지난 3월부터 당진시청과 버스터미널 등 관공서와 공공이용시설 25개소를 대상으로 손소독제를 비치해 지역민들이 자발적으로 생활 방역에 동참하도록 지원한 바 있다. 태안사업소는 지난 4월 한달 간 총 600여대의 고속버스와 마을버스를 대상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병 확산 예방에 힘을 쏟았다.

홍원의 한전산업 대표이사는 "유례없는 국가적 재난으로 모두가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국민 모두가 지혜를 모은다면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타개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한전산업은 코로나19가 조기 종식될 때까지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다양한 응원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