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정, 제주 해상풍력사업 '명암 교차'
한림-대정, 제주 해상풍력사업 '명암 교차'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4.24 0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100MW급 한림해상풍력, 사업추진 활기
대정해상풍력, 환경단체 반발로 시범지구 지정 위기

[에너지신문] 현재 추진 중인 제주지역 해상풍력사업 두곳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국내 최대규모(100MW) 한림해상풍력은 순항하고 있는 반면 대정해상풍력은 시범사업 조차 불투명한 상황이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단지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100MW급 제주 한림해상풍력사업은 풍력발전기 기종선정을 마치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한전을 주관사로 한전기술과 중부발전, 대림산업, (주)바람이 공동출자한 이 사업은 풍력설비 18기 전량을 두산중공업 제품으로 설치키로 해 주목받고 있다.

이는 한전기술을 비롯한 출자사들이 국내 연관산업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업계와 장기간 협의를 거쳐 이뤄낸 결과물로 국내 관련산업 생태계 구축 및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 제주 한림해상풍력사업 현장 조감도.
▲ 제주 한림해상풍력사업 현장 조감도.

한림해상풍력의 원활한 사업 추진은 지난 2010년 첫 구상 이래 약 10년간 지역주민들과 소통하며 착실히 준비해 온 결실이라는 평가다. 국내 최초의 '선진국형 주민공모 사업'으로 환경영향평가 단계에서부터 적극적으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이배수 한전기술 사장은 "제주한림해상풍력사업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부응하고 전문기술인력을 활용해 국내 신재생사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모멘템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제주 대정해상풍력의 경우 환경단체의 거센 반발로 시범지구 지정 단계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달 제주도의회는 대정해상풍력 시범지구 지정안 의결을 보류한 바 있다. 지역에서 찬반 갈등이 끊이지 않자 도의회가 자발적으로 의결을 유보한 것. 당시 제주도의회 의원들은 "주민수용성을 해결하지 못한 채 사업을 강행하는 것은 갈등을 유발할 뿐"이라며 회의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도의회(농수축경제위원회)가 의결 유보를 선언한지 한달만에 재심사에 착수할 것으로 전해지자 지역 환경단체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환경단체들은 "심의 보류 한달만에 재심의하겠다는 것은 주민협의 절차를 무시하고 졸속으로 사업 통과를 강행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현재 가동 중인 탐라해상풍력에 이어 조만간 한림해상풍력도 가동에 들어간다"며 "여기에 대정해상풍력까지 승인될 경우 제주 연안은 풍력발전기로 뒤덮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대정해상풍력이 들어설 제주 서부연안 지역은 멸종위기에 처한 남방큰돌고래의 주요 서식지로 이곳에 풍력발전기가 설치될 경우 돌고래 멸종은 기정사실화 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대정해상풍력 시범지구 지정은 상당기간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에너지전환을 위해 반드시 건설돼야 하는 해상풍력이지만 지역 민심에 반할 수도 없는 정부와 지자체가 향후 어떤 방식으로 사업을 전개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