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삼성엔지니어링과 쿠웨이트 지역냉방사업 MOU
한난, 삼성엔지니어링과 쿠웨이트 지역냉방사업 MOU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3.2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냉방 기술력과 풍부한 중동사업 경험 노하우의 만남

[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24일 서울에 위치한 삼성엔지니어링 글로벌센터에서 삼성엔지니어링(SECL)과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지역냉방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지역냉방사업의 공동 개발 및 수행을 위해 체결됐으며 협약에 따라 양사는 지역냉방사업 전략 수립·관련 제도 구축 등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게 된다.

▲ 지역난방공사는 24일 삼성엔지니어링(SECL)과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지역냉방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지역난방공사는 24일 삼성엔지니어링(SECL)과 ‘쿠웨이트 압둘라 신도시 지역냉방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난의 우수한 지역냉방 기술력과 삼성엔지니어링의 풍부한 중동 사업 경험 노하우를 융합해 쿠웨이트 지역냉방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한난은 압둘라 신도시의 지역냉방 사업 참여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업무협약을 체결(2018년 10월)한 바 있으며 향후 국내 기업들을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쿠웨이트 정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자 지위를 획득할 예정이다.

김판수 한난 에너지혁신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해외 지역냉방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국내 기업들과 협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며 “공기업으로서 국내 민간 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지속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압둘라 신도시 사업은 양국 정부가 협력해 추진중인 쿠웨이트 최초의 스마트시티 개발 사업으로 LH가 도시계획과 설계를 주도하고 있으며 수도 쿠웨이트시티 외곽에 64.4km²(약 2000만평) 규모로 조성된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