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시공업체 고의적 부실시공 적발
도시가스 시공업체 고의적 부실시공 적발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02.2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도시가스사, 시공업체 고발 조치
배관 용접불량 58개소·고의조작도 확인
▲ 사용시설 입상관 용접을 하면서 수준이하의 덧씌우기 용접으로 일반인의 육안으로도 확연하게 구분할 수 있는 용접불량 58개소가 발견됐다.
▲ 사용시설 입상관 용접을 하면서 수준이하의 덧씌우기 용접으로 일반인의 육안으로도 확연하게 구분할 수 있는 용접불량 58개소가 발견됐다.

[에너지신문] 울주군의 농어촌마을 사용시설 입상배관에서 다수의 배관이음부가 수준 이하로 불량하게 용접되고, 배관 기밀불량과 로케팅와이어의 조작된 부실시공 의혹이 있는 현장이 적발됐다.

해당 도시가스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A사가 시공한 울주군 농어촌지역 마을 전체에 도시가스 사용시설 공사를 마친 후 도시가스 인입배관 기밀시험 과정에서 배관기밀이 불량해 원인을 조사했다.

이 결과 사용시설 입상배관에서 누출부위가 다수 발견됐으며, PE배관 시공시 매설위치를 지상에서 탐지하는 로케팅 와이어가 고의적으로 조작된 부실시공 현장을 확인했다. 이에 공사인 A사(가스시설시공업 1종)를 경찰과 행정당국에 고발조치했다.

시공업체 A사는 부산에 연고를 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해당도시가스사에 따르면 A사가 추진한 농어촌마을 대규모 도시가스 사용시설 공사에서 수준이하의 입상배관 용접불량이 58개소나 발견됐다. 이중 ‘입상배관 용접부 누출’이 3개소, ‘로케팅와이어를 고의적으로 조작한 부실시공’이 2개소로 확인됐다.

한 관계자는 “자칫 이번 부실시공으로 대형사고를 초래해 지역주민들의 재산손실과 그 동안 쌓아 온 가스업계의 안전관리 노력이 한꺼번에 무너질 뻔했다”라며 “시공업자의 직업정신과 책임감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절실히 알 수 있는 사례로서 재발방지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도시가스사는 시공업체 A사를 도시가스사업법의 시설기준 위반 및 건설산업기본법의 부실시공 혐의로 경찰과 행정당국에 고발조치했다.

고발 조치와 관련 해당 도시가스사는 “고의적으로 조작된 부실시공은 최소한의 직업윤리를 무시하는 처사로서 가스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 판단해 부실시공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도시가스업계의 관계자는 “부실시공은 가스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무엇보다 시공업체의 투철한 직업윤리와 불량시공을 근절할 수 있도록 시공업계의 시공품질관리 노력이 절실하다”라며 “관계기관의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안전장치 강화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 짧은 로케팅와이어를 연결하지 않고 입상보호관 외부에서 정상으로 보이기 위해 고의적으로 토막난 와이어를 이용해 눈속임으로 시공한 모습도 적발됐다.
▲ 짧은 로케팅와이어를 연결하지 않고 입상보호관 외부에서 정상으로 보이기 위해 고의적으로 토막난 와이어를 이용해 눈속임으로 시공한 모습도 적발됐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