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원천차단 나서
서울에너지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원천차단 나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2.0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화상카메라 설치로 출입자 관리 강화 및 위생용품 비치
5일 전사업장 방역작업 실시…전직원 이상징후 실시간 확인

[에너지신문] 지난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에 유입되면서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는 선제적 방역대책을 마련, 시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에너지공사는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전직원을 대상으로 국외여행 현황과 매일 감염조사를 실시, 현재까지는 감염자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정문 경비초소와 1층 출입구에는 손소독제 및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상시 비치하고 있으며 5일에는 퇴근시간에 맞춰 18시부터 본사를 비롯해 각 지사까지 전사업장에서 방역을 실시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을 원천차단하고 나섰다.

▲ 열화상카메라 설치로 출입자 관리 강화
▲ 열화상카메라 설치로 출입자 관리를 강화하고 있는 서울에너지공사.

이 외에도 서울에너지공사는 전직원들의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하루 2회 이상 사내 방송을 통해 예방수칙을 전파하고 전광판 광고 및 목동 6개소를 비롯해 노원과 마곡지사에도 대형현수막을 설치해 대시민 안내에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서울에너지공사의 관계자는 “서울에너지공사는 혹시라도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의심 감염자 자택격리 및 비상연락체계 상시 가동 등 대응책도 마련했다”며 “무엇보다 감염자가 없도록 하는 것이 우선인 만큼 사업장에 출입하는 전직원 및 시민들의 체온측정은 물론 시민접점 부서를 대상으로는 예방수칙 교육을 강화하고 마스크를 필수 착용하도록 권고했다”고 전했다.

앞으로도 서울에너지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지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예방 홍보활동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