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웰 '솔스티스 N41' 냉매, 비가연성 공인
하니웰 '솔스티스 N41' 냉매, 비가연성 공인
  • 정애 기자
  • 승인 2019.12.26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냉난방공조기술자학회로부터 업계 최초 A1등급 지정

[에너지신문] 현재의 표준 냉매를 대체할 하니웰의 신규 냉매가 업계 최초로 비가연성을 공인 받았다.

하니웰은 고정식 에어컨시스템 분야에 사용되는 냉매인 솔스티스 N41(Solstice® N41)가 미국 냉난방공조기술자학회(ASHRAE)로부터 업계 최초로 비가연성 등급인 A1 등급을 지정 받고, 냉매 번호 R-466A을 부여 받았다고 밝혔다.

▲ 하니웰 솔스티스 N41 냉매.
▲ 하니웰 솔스티스 N41 냉매.

이번 공인을 통해, 솔스티스 N41은 고정식 에어컨시스템 분야에서 사용되던 기존 업계 표준 냉매인 R-410A를 대체하는 최초의 비가연성 냉매가 됐다. 그 동안 R-410A를 대체할 수 있는 냉매가 시장에 선보였지만 모두가 가연성이었다. 일반적으로 가연성 냉매는 화재나 폭발의 위험이 있어, 취급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 시공업체는 직원들 대상으로 안전 교육 등을 해야 돼 비용이 발생하는 부담이 있었다.

솔스티스 N41은 비가연성인데다 R-410A보다 지구온난화지수(GWP)가 65%나 낮아, 향후 냉난방공조(HVAC) 시장에 폭넓게 사용될 전망이다. 현재 냉난방공조 업계는 유럽 등 선진국의 규제에 따라 R-410A를 지구온난화지수가 낮은 냉매로 대체해야 하는 상황이다.

하니웰은 루프탑 시스템과 같은 상용 공조시스템과 주거용 공조시스템 등에서 3만 시간 이상 솔스티스 N41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했다. 현재 15개 이상의 OEM 및 주요 압축기 제조업체에서 솔스티스 N31 냉매가 사용되고 있다.

조지 쿠트사프테스 하니웰 어드밴스드 머티리얼 사장은 "하니웰은 업계가 직면한 많은 규제와 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솔스티스 N41을 개발했다"며 "이 제품은 R-410A 대안으로 개발된 최초의 비가연성 냉매로 에너지 효율성과 비용 효율성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