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RE100을 위한 미래를 설계하다
에기평, RE100을 위한 미래를 설계하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10.22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라마다호텔서 '에너지전환 테크포럼' 열려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은 오는 29일 라마다 서울호텔에서 '재생에너지 간헐성 해소와 계통 유연성 확보의 핵심 난제와 해법'을 주제로 제6회 에너지전환 테크포럼을 개최한다.

BNEF(BNEF, New Energy Outlook 2019)에 따르면 2050년까지 재생에너지는 전세계 발전량의 62%를 차지, 이 중 태양광과 풍력이 77.4%를 점유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선진국들은 도전적인 중장기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 달성에 매진하고 있다. 각나라별로 독일은 2050년 80%, 중국 2050년 79%, 프랑스 2030년 40%, 미국 캘리포니아주 2045년 100%가 목표다.

아울러 애플, BMW 등 204개 글로벌 기업들이 100% 재생에너지(RE100) 사용을 선언했고 최근에는 일본(소니·후지쯔·후지필름), 인도(마힌드라·타타모터스), 중국(징코솔라) 등 아시아 기업으로 확산되고 있으나 국내 기업들은 재생에너지 공급 부족 등으로 인해 RE100 참여가 어려운 실정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2030년 20%, 2040년 30~35%로 중장기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제시하고 있으나 재생에너지 간헐성, 변동성으로 인한 전력계통의 기술적 부담으로 재생에너지 확대에 대한 부정적 시선도 공존하고 있다.

이에 에기평은 이번 포럼을 통해 우리나라 여건에서 재생에너지 확대의 핵심 이슈를 짚어보고 새로운 이정표를 모색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에기평 임춘택 원장의 개회사 △박종배 건국대학교 교수, 옥기열 전력거래소 팀장의 주제발표 △종합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박종배 건국대학교 교수는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전력계통 시스템의 기술적·경제적 이슈'를, 옥기열 전력거래소 팀장은 '제주 재생에너지 보급과 계통운영 난제'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종합토론에서는 최재석 경상대학교 교수(대한전기학회 차기회장)를 좌장으로 곽은섭 한국전력공사 부장, 강보민 SK D&D 소장, 김진호 광주과학기술원 교수, 허진 상명대학교 교수, 전동훈 전력연구원 수석연구원, 하정림 법무법인 태림 변호사가 토론자로 나선다. 또한 포럼에 참석한 방청객들의 질의응답과 자유토론을 통해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할 예정이다. 

예기평은 이번 포럼을 통해 제시된 의견과 내용 등을 종합 고려해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확대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