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장석춘 의원, “KC-1 수리에 200억원 투입, 또 결함 발생”
[국감] 장석춘 의원, “KC-1 수리에 200억원 투입, 또 결함 발생”
  • 정애 기자
  • 승인 2019.10.15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기업 피해 연내 1천억원 넘어…국책 기술정상화 위한 책임 촉구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이 한국형 LNG운반선 화물창(KC-1) 기술의 결함 문제를 또 다시 제기했다.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이 한국형 LNG운반선 화물창(KC-1) 기술의 결함 문제를 또 다시 제기했다.

[에너지신문] 한국형 LNG운반선 화물창(KC-1) 기술의 결함 문제가 또 다시 국회 국정감사에서 도마에 올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시을)은 가스공사가 개발한 한국형 LNG운반선 화물창(KC-1) 기술의 결함 문제가 가스공사의 안일한 대응과 책임 회피로 방치되고 있어 국민 혈세와 민간 피해가 천문학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업계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최근 3년간 LNG(액화천연석유가스)운반선을 총 107척을 수주하는 등 세계시장 점유율 89.2%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LNG운반선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LNG화물창은 프랑스 GTT사가 기술을 독점하고 있어 우리나라는 기술 로열티(수주 비용에 5%)로 배 한척 당 100억원을 지불하고 있다.

국내 조선사는 누적 3조원의 로얄티를 GTT사에 지급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한국가스공사를 통해 2004년부터 2014년까지 11년간 국책 연구비 197억원을 투입해 국산 화물창 기술 KC-1을 개발했다.

이후 2018년 삼성중공업이 KC-1을 도입해 선박 2척(국적 26, 27호선)을 건조했고, 이를 SK해운이 인도받아 운항했지만 LNG화물창 외벽에 결빙현상이 나타나는 등 심각한 결함을 일으켰다.

더 큰 문제는 한국가스공사가 KC-1에 문제가 발생한지 2년이 다 되어 가는 지금에도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해 선사는 올해 말까지 약 1000억원의 손해를 입게 될 전망이라고 장 의원은 지적했다.

장 의원은 가스공사가 결함 발견 초기에 설계오류를 인정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원인을 밝히는데 적극적으로 나섰다면 민간기업의 피해가 이렇게까지 늘어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KC-1 하자에 대한 가스공사의 안일한 대응과 책임회피로 KC-1 기술이 완성되는 시점(2017년)부터 현재까지 로얄티 비용 약 1조 700억원을 절감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는 것이 장 의원의 주장이다. 최근3년간 LNG운반선 수주가 107척 임을 감안하면 1척당 로얄티 100억원을 지불했으므로 1조700억원의 절감 기회를 놓쳤다는 것이다.

또 장 의원은 LNG운반선 수주가 대규모로 늘어날 것이라 전망되는 시점에서 KC-1이 세계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시기를 놓친 것 같아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수백억원이 투입된 국산기술이 해외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가스공사가 설계 오류를 인정하고, 기업들과 협의를 거쳐 하루라도 빨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질의하며 가스공사의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한 바 있다.

이후 삼성중공업은 한국가스공사 수리방안대로 결빙현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9개월 동안 약 200억원을 투입해 수리했지만, 테스트 중에 또 다시 같은 문제(결빙현상)가 발견돼 재 수리를 해야 할 상황이다. 그 피해는 민간기업이 고스란히 떠안고 있다고 장 의원은 지적했다.

장 의원은 “기술개발을 주도한 가스공사와 정부부처는 선사나 조선소에 문제 해결을 맡겨 놓을 것이 아니라, 각계 전문가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1차 수리와 같은 과오를 재연하지 말고 KC-1의 정상화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며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원인을 찾아내어 필요한 경우 책임을 지겠다던 가스공사가 1년이 지나도록 문제 해결은 커녕 문제를 악화시키고 있어 필요하다면 감사원 감사를 통해서라도 책임 있는 자세로 기술 정상화 및 민간기업의 피해 최소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