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 레즐러와 ESS 구축사업 계약
한전산업, 레즐러와 ESS 구축사업 계약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10.1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MWh 설비 구축...단일 설비 역대 최대 규모

[에너지신문] 한전산업개발(대표이사 홍원의)이 대규모 ESS 구축 사업 수주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한전산업은 10일 본사에서 (주)레즐러(대표이사 장명균)와 ‘철원 두루미 태양광발전소 에너지저장장치(ESS) 설치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한전산업은 레즐러가 내년 3월 준공 예정인 철원 두루미 태양광발전소(12개소 총 30MWp 규모)에 총 90MWh 규모의 태양광발전 연계형 ESS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한전산업이 ESS 보급 사업을 시작한 지난 2012년 이후 단일 설비로는 역대 최대 규모로 추진된다는 점에 그 의의가 있다.

▲ 10일 홍원의 한전산업 대표이사(왼쪽)와 장명균 레즐러 대표이사가 ‘철원 두루미 태양광발전소 ESS 설치 공사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10일 홍원의 한전산업 대표이사(왼쪽)와 장명균 레즐러 대표이사가 ‘철원 두루미 태양광발전소 ESS 설치 공사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편 한전산업은 지난 2012년 정부 ‘스마트그리드 보급지원 사업’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민간 및 한수원 외 다수의 공공기관에 ESS를 구축한 바 있다. 특히 지난 2017년 8월부터 최근까지 발생한 26건의 국내 ESS 화재사고에도 불구하고 한전산업이 구축한 ESS에서는 단 한 건의 화재사고도 발생하지 않아 설비 안정성을 업계로부터 인정받았다.

지난해에는 소규모 태양광(100kWp) 연계형 ESS인 ‘KEPID-ESS-200(205kWh)’을 발표해 업계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또한 한전산업은 수요자 중심의 新모델인 274kWh, 411kWh 모델 등을 개발하며 국내 재생에너지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홍원의 한전산업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은 ESS 분야에서 한전산업의 경쟁력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단 한 건의 화재사고도 일어나지 않은 것은 한전산업이 ESS에 대해 꾸준한 기술개발을 통해 안정성과 효율성을 확보했기에 가능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한전산업은 향후 현장중심의 정도경영을 통해 시장의 신뢰를 제고하고 자체 기술력 강화로 에너지 전환기 신재생에너지 선도업체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