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공단, 영월군 도시재생뉴딜사업 추진
광해공단, 영월군 도시재생뉴딜사업 추진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10.0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포愛잇다’ 등 국토부 지역특화재생사업 대표사례 선정

[에너지신문]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이 강원도 영월에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

광해공단은 공단이 총괄기획해 제안한 △연결과 소통 그리고 활력 △덕포愛 잇다 등이 국토교통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뉴딜사업 국토부 지역특화재생 대표사례로 최종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 대상지는 강원도 영월군 덕포리 486-32번지 일원 약 12만㎡로, 영월역 인근에 위치한 과거 영월의 물류중심지다. 이곳은 상업이 성행하던 지역이었지만 석탄산업 사양화와 함께 쇠퇴해 도시재생이 시급한 지역이다.

이 사업에는 2023년까지 333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상권 재생, 공동체 활성화 및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이 확충 등이 추진된다.

대표적인 사업은 ‘다슬기 코워킹센터’, ‘영월愛마켓’, 영월드 어울림센터‘ 등으로 동강의 천연자원인 다슬기를 지역 브랜드화해 육성하고 덕포 5일장과 연계한 상설 마켓 조성, 지역 공동체 재생을 위한 복합 센터를 건립한다.

이청룡 이사장은 “지난해 태백에 이어 이번 영월 사업 선정을 통해 공단의 도시재생뉴딜사업 기획력을 인정받았다”며 “향후 폐광지역별 특성에 맞는 도새재생 사업을 추진해 일자리 창출 및 지역소멸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 광해공단 영월 사업 구상도.
▲ 광해공단 영월 사업 구상도.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