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천석유화학,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개발
SK인천석유화학,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 개발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09.1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텍과 협업 통해 국내 최초 미생물 분석 기반 친환경 기술 선보여
기존 하‧폐수 처리 효율보다 20% 향상, 에너지비용 10~15% 절감 기대

[에너지신문] SK인천석유화학과 포스텍이 국내 최초 미생물 분석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개발했다. 
 
SK인천석유화학(대표이사 최남규)과 포스텍(포항공대, 총장 김무환)은 10일 인공지능, 빅데이터, 미생물 DNA 기반 진단기술 등 최신 기술과 그 동안 축적 된 공정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하‧폐수 처리시설의 처리 효율 향상과 안정 운영을 지원하는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의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기존 하‧폐수 처리시설은 수질관리 및 유지보수 등을 운영자의 경험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아 갑작스런 수질 상태의 변화 및 처리 효율 저하 등에 대해 신속한 원인 파악 및 해결방안 도출에 어려움이 있었다.

▲ SK인천석유화학 엔지니어들이 사내 폐수처리장 내 실험실에서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 SK인천석유화학 엔지니어들이 사내 폐수처리장 내 실험실에서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은 △AI 기반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기술 △ 고효율 미생물 배양 및 DNA 기반 진단기술 △하‧폐수처리시설 원격 관리 시스템 등 하‧폐수의 유입부터 방류까지 전체 처리 과정에 대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대비 하‧폐수 처리 효율이 20% 이상 향상되고, 에너지 비용(동력비 등)도 약 10~15% 정도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질 특성에 최적화된 고효율 미생물을 활용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며, 일반적으로 수십억 원에서 많게는 수백억 원이 소요되는 하‧폐수 처리시설에 대한 확장 투자 대체 효과도 있을 것으로 SK인천석유화학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하‧폐수처리시설 원격 관리 시스템’은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데이터, 미생물 DNA 분석 데이터, 하‧폐수처리시설 운영 데이터 등 다양하게 축적되는 데이터에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의 최신 기술을 적용해 이상 상황의 조기 감지 및 신속한 대응을 지원하는 기술로, 향후 다양한 하‧폐수처리시설의 운영 시스템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K인천석유화학은 올해 초부터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사내 폐수처리장에 적용하여 하‧폐수 처리 효율을 증대하는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향후 공공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실증사업을 추진 하는 등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다양한 분야에 확대 적용 및 사업화할 예정이다.
 
최남규 SK인천석유화학 사장은 “미세먼지, 폐기물 처리 등 환경 문제가 우리 사회의 주요
한 이슈로 대두되고 있고, 이러한 환경 문제 해결은 기업의 주요한 사회적 책임 가운데 하나다.”면서 “앞으로도 회사가 보유한 역량‧자산과 외부의 최신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 기술 개발을 가속화 하는 등 환경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