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가스기술公 사장, 태풍 대비 직접 안전점검 나서
고영태 가스기술公 사장, 태풍 대비 직접 안전점검 나서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7.1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사업소 방문, 가스공급 물량과 시설물 관리 실태 점검
“만일 사태 대비 신속한 대처, 비상출동 태세를 상시 유지할 것”

[에너지신문] 고영태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이 19일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함에 따라 본사 및 전 지사에 재난관리 ‘주의 단계 경보’를 발령하고, 주말과 휴일에 제주도 및 남부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에 대비,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

고영태 사장은 19일 오후 양주사업소를 방문해 사업소장으로부터 가스공급시설과 매설배관 관리상황을 보고 받은 후, 인근 공급관리소 가스공급 물량과 가스시설물 관리 실태를 직접 점검했다.
 
고 사장은 이 자리에서 “지역에 따른 국지성 호우가 예상됨에 따라 중부권 및 수도권 지역의 가스공급에 차질이 발생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태풍이 다가올 것으로 예상되는 주말 동안에 발생 가능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신속한 초동조치를 할 수 있도록 비상출동 태세를 상시 유지할 것”과 “여름철은 태풍과 폭우, 무더위와 폭염 등으로 작업환경이 힘들고 어렵지만, 지사장과 사업소장을 중심으로 맡은 바 업무를 안전하게 잘 수행하고, 개개인의 건강관리에도 만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고영태 사장이 양주사업소를 방문, 사업소장으로부터 가스공급시설과 매설배관 관리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 고영태 사장이 양주사업소를 방문, 사업소장으로부터 가스공급시설과 매설배관 관리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