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3社, 상반기 세계 전기차용 출하 20% 육박
배터리 3社, 상반기 세계 전기차용 출하 20% 육박
  • 정애 기자
  • 승인 2019.07.18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삼성SDI, 전기차배터리 출하량 4·5위, SK이노는 8위

[에너지신문] 올해 상반기 전기차용 이차전지 출하량이 중국 기업들의 선전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국 배터리 3사가 전체에서 약 20%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용 이차전지 시장조사 전문업체 SNE리서치는 지난 상반기 글로벌 전기차용 이차전지 출하량은 65.47GWh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이중 한국 기업인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배터리 3사의 총 출하량은 12.9GWh로 전체의 19.7% 비중을 차지했다.

전지 제조사 중 상반기 가장 많은 양의 전지를 출하한 업체는 중국의 CATL로 1분기 6.9GWh, 2분기 10.4GWh로 총 17.3GWh의 전지를 생산하며 전체의 26.4%를 차지했다. 분기별 생산 비중도 1분기 25.3%에서 2분기 27.2%로 약 2% 증가했다. 이는 주요 전지 제조 업체 가운데 가장 큰 증가세다.

2, 3위는 각각 일본의 파나소닉과 중국의 비야디(BYD)가 차지했다. 두 업체는 각각 테슬라의 전기차, BYD의 전기버스에 탑재됐다. 각각 상반기 15.5GWh, 9.5GWh 출하돼 23.7%, 14.5%의 비중을 차지했다.

4, 5위는 한국 업체인 LG화학과 삼성SDI가 이름을 올렸다. LG화학은 1분기 3.5GWh, 2분기 4.9GWh로 상반기 8.4GWh의 전지를 출하하며 전체의 12.8%를 차지했다. LG화학은 대표적으로 미국 GM의 볼트EV, 영국 재규어의 I-PACE에 전기차용 전지를 납품한다.

BMW의 i3, 폭스바겐의 ‘e-Golf’에 전지를 공급하는 삼성SDI는 1분기 1.4GWh, 2분기 1.5GWh의 전지를 출하하며 상반기 출하량 2.9GWh를 기록했다. 이는 전체의 4.4%에 해당하는 규모다. SK이노베이션은 1분기 0.7GWh, 2분기 0.9GWh로 상반기 1.6GWh를 출하하며 2.4% 출하 비중을 차지했다.

분기별 출하비중을 살펴보면 한국 업체들의 2분기 출하 비중은 모두 1분기 대비 감소했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0.1~0.2%로 소폭 하락한 반면 삼성SDI는 약 1.2% 감소했다.

한국 배터리 기업들의 분기별 출하 비중은 1분기 20.6%에서 2분기 19.1%로 소폭 감소했는데 이는 중국 이차전지 업체들의 출하량 증가에 따른 것이다. 중국은 1분기 13.83GWh, 2분기 20.82GWh를 출하해 1분기만에 전지 출하량이 약 50% 증가했다. 상반기 출하량은 34.62GWh로 글로벌 이차전지 출하량 과반 이상의 비중(52.9%)을 차지했다.

AESC와 파나소닉으로 구성된 일본 이차전지 업체 출하량은 파나소닉의 출하량에 힘입어 글로벌 출하비중 27.4%를 기록했다. 출하량은 1분기 7.8GWh, 2분기 10.15GWh로 상반기 총 17.95GWh의 전지를 출하했다. 2분기 출하량은 1분기 대비 30% 증가했지만 출하 비중은 오히려 2.1% 감소하며 한중일 가운데 가장 큰 출하 비중 감소폭을 보였다.

박찬길 SNE리서치 연구원은 “지난해 출하량 증가 속도 및 연말 출하량 증가 효과를 감안했을 때 2019년 전체 출하량은 전년도(108.8GWh)를 뛰어넘어 160GWh를 초과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