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수소 안전성 확보 연구 확대 추진
가스안전公, 수소 안전성 확보 연구 확대 추진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6.1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샌디아국립연구소와 공동연구 기술협력 체결
최근 발생한 수소 화재폭발 사고사례 분석, 정보 공유키로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등 관계자들이 미국 샌디아국립연구소를 방문해 수소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 기술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등 관계자들이 미국 샌디아국립연구소를 방문해 수소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 기술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과 공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 화재폭발연구부 전문가 등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리버모어 소재 샌디아국립연구소를 방문해 수소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 기술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최근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노르웨이 샌드비카의 수소충전소 폭발사고 등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수소 안전성에 대한 국내외 관심과 우려가 최고조에 달한 상태다.

이에 양 기관 전문가들은 최근 발생한 수소 화재폭발 사고사례 분석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조사 초기단계부터 사고 발생 시까지 과학적 이론 및 모델구성, 실증데이터 확보, 정보교환이 원활이 이뤄질수 있도록 합의했다.

샌디아국립연구소는 뉴멕시코주 엘버커키에 본사를 둔 미국에너지부 산하 국책연구소로, 최근 수소를 포함한 각종 미래에너지 기술개발의 최고 권위의 연구소로 알려져 있다.

한편, 지난 5월 공사는 산업부, 미국에너지부와 함께 한-미 에너지정책회담에 참가하며 수소 충전소 안전 및 에너지 저장장치 분야의 기술 파트너십을 구축한 바 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수소 안전성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수소 전주기 단계별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이 시급하다”며 “긴밀한 국제협력과 공동연구 추진을 통해 수소경제체제가 안전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가스안전공사와 샌디아국립연구소 관계자가 최근 발생한 수소 폭발사고와 관련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 가스안전공사와 샌디아국립연구소 관계자가 최근 발생한 수소 폭발사고와 관련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