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대구시와 '주니어보드 합동포럼' 개최
에너지공단, 대구시와 '주니어보드 합동포럼' 개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6.1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세 이하 젊은 직원들로 구성...참신한 조직문화 개선 앞장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14일 공단 회의실에서 대구광역시와 합동으로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주니어보드 합동포럼'을 개최했다.

주니어보드는 젊은 실무자들로 구성된 청년 중역회의로 기관의 정책결정에 있어 건의사항을 발굴 및 제안하는 역할을 맡는다.

양 기관의 주니어보드는 40세 이하의 젊은 직원들로 구성됐으며 참신한 조직문화 개선방안을 도출, 조직에 새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는 평가다.

▲ 주니어보드 위원들이 조직문화, 갑질문화 개선을 위해 열띤 토론을 펼치고 있다.
▲ 주니어보드 위원들이 조직문화, 갑질문화 개선을 위해 열띤 토론을 펼치고 있다.

올해 출범한 에너지공단의 ‘미생 주니어보드’는 일일근무현황 시스템, 회의시간 단축을 위한 타이머 배포 등 여러 가지 방안을 도출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17년 출범한 대구시 ‘영 솔루션 주니어보드’ 는 업무 매뉴얼 제작, 전문가 인력풀 공유 시스템 등의 방안을 추진한 바 있다.

이번 합동포럼은 주니어보드 간의 협업으로 조직문화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성과공유를 통한 벤치마킹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며 이뤄졌다. 주니어보드 간 성과발표, 질의응답, 조직문화 개선방안 토의(세대 간 갈등, 회의문화 등) 순으로 진행됐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합동포럼이 양 기관의 주니어보드의 상호 네트워킹 구축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향후에도 인근 기관의 주니어보드와 적극적으로 교류하고, 소통과 협력으로 기존 조직문화를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