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소비자, 실시간으로 사용량ㆍ요금 확인한다
전기 소비자, 실시간으로 사용량ㆍ요금 확인한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6.1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14일부터 '우리집 전기요금 미리보기' 서비스 실시
모바일 앱ㆍ인터넷으로 월 예상 사용량 및 요금확인 가능

[에너지신문]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소비자들이 실시간으로 전기 사용량과 전기요금을 확인할 수 있는 '우리집 전기요금 미리보기'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그동안은 실시간으로 당월 전기사용량을 알기 어려워 여름철 에어컨 가동 시 전기요금이 얼마나 나올지 몰라 불안하다는 소비자들의 의견이 많았다.

지난 3월 e컨슈머가 실시한 전기요금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 소비자들은 전기요금과 사용량을 청구서로 ‘사후확인’하는 경우가 대부분(78.4%)인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한전은 이러한 의견을 수렴, 14일부터 소비자가 모바일(스마트 한전 앱)과 인터넷(한전 사이버지점)에 접속해 계량기에 표시된 현재 수치를 입력하면 월 예상사용량과 전기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했다.

한전에 따르면 해당 서비스는 APT 개별세대 등 주택용 전력을 사용하는 모든 고객에게 제공되며, 간단한 접속과 수치 입력으로 이번 달 예상 사용량과 요금을 알려준다. 사용량 추이 및 과거 사용량과의 비교정보 제공을 통해 효율적인 전기사용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는 게 한전 측의 설명이다.

한전 관계자는 "세대별 계량정보를 원활히 제공하기 위해 APT 관리사무소와 긴밀한 협조관계를 유지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더욱 유용한 전기사용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당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