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조원 화이트바이오 시장을 잡아라”
“500조원 화이트바이오 시장을 잡아라”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06.1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성그룹, 20일 2019 대성해강미생물포럼 개최
에너지·환경 문제 해결 '화이트바이오' 지원 논의
▲ 대성해강미생물포럼 로고.
▲ 대성해강미생물포럼 로고.

[에너지신문] 대성그룹(회장 김영훈)은 오는 20일 조선호텔에서 미생물을 활용한 청정에너지와 환경 기술, 시장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2019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을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이 포럼은 ‘실험실에서 산업으로, 바이오 경제의 도래(Lab to Industry for Bioeconomy)’라는 주제로 미생물을 활용한 바이오 에너지·환경기술 상용화 현황을 진단하고, 특히 상용화에 근접한 기술들에 대한 최신 트렌드와 전망을 확인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최근 에너지와 석유화학 분야에서 ‘화이트바이오’ 기술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레드 바이오(의약), 그린 바이오(농업) 분야에 비해 국내에서는 아직 기술개발이 더딘 것이 사실.

이 때문에 이번 포럼에서는 화이트바이오(에너지, 석유화학) 분야의 산업화에 근접한 기술과 상용화 단계에서의 기술적, 제도적 애로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화이트바이오 시장은 2017년 약 280조원(2389억 달러)에 이르며, 연평균 8.9%씩 성장해 2025년에는 약 557조원(4723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포럼에는 시스템 및 합성 생명공학 분야를 이끌고 있는 조병관 KAIST  교수가 좌장을 맡고, 지오박터(Geobacter)균을 이용한 미생물 연료전지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데렉 러블리(Derek R. Lovley) 메사추세츠 주립대 교수와 미생물을 활용한 바이오 에너지와 에너지 효율 개선 연구에서의 성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크리스탈라 프래더(Kristala L. Jones Prather)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교수, 대사공학 전문가로 산업계와 연계해 친환경 화학제품생산 연구 개발에 경제성을 인정받은 박성훈 UNIST 교수 등이 발제자로 나선다.

이번 포럼에서는 화이트바이오 산업분야의 글로벌 리더 기업인 독일의 엔비텍 바이오가스(EnviTec Biogas)사 CFO인 요르그 피셔(Joerg Fischer)를 초청해 바이오 메탄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최신 기술과 공정소개, 이를 활용한 사업 모델 사례에 대해 듣는다.

엔비텍 바이오가스사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500개의 바이오가스 플랜트를 설치, 운영 중인 기업으로, 바이오 메탄 기술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기술적, 운영적인 노하우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밖에 이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신진 과학자들을 위한 별도 세션도 마련된다. 특히
이정욱 POSTECH 교수와 조원기 KAIST 교수는 생명체 제어시스템 개발과 유전자가위기술과 바이오이미징 등 화이트바이오 실용화의 근간인 원천기술개발 연구 실적에 대해 발표한다.

▲ 대성그룹은 에너지와 환경산업의 미래가 바이오 기술에 있다는 신념으로, 매년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포럼에서 김영훈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 대성그룹은 에너지와 환경산업의 미래가 바이오 기술에 있다는 신념으로, 매년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포럼에서 김영훈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에너지 대전환 시대에 화석원료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탄소배출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다양한 ’화이트바이오’ 기술들이 머지않아 실험실에서 산업현장에서 활발하게 진출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시장규모도 급성장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미생물 기술들이 속속 상용화 단계로 진입해 에너지와 환경 분야에서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과 민간〮학계의 긴밀한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현재 세계에너지협의회(WEC) 회장을 맡고 있는 김영훈 회장은 에너지와 환경산업의 미래는 바이오 기술에 그 열쇠가 있다는 신념으로, 매년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을 진행해 오고 있다.

2017년 처음 미생물을 통한 새로운 에너지원의 개발 가능성을 타진했던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전세계적 문제로 떠오른 ‘쓰레기 대란’이라는 이슈 속에 폐기물을 에너지화 할 수 있는 합성생물학 기반의 바이오 기술 소개 등 미래 환경과 에너지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져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