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발족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발족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6.1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안전관리 수준 향상ㆍ사고예방 활동 전개
1차 회의서 기술정보 교류 및 안전관리 향상 토론 벌여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가 지난 1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산업부, 한국가스공사, 석유공사, LNG, LPG 대형 가스저장 사업소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발족식과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고양저유소 화재사고와 열 수송관 파열사고, 최근 수소 저장탱크 폭발사고 등 사고 유형이 다양해지고, 대형화되고 있어 대형 가스저장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수준 향상과 사고예방 활동 강화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가스공사는 "국내외 선진 안전관련 기술세미나를 통한 최신 기술정보 교류 및 안전관리 우수사례를 공유하고자 이번 협의회를 발족했다"고 "이 협의회가 정부-공사-민간 사업자 간 소통채널을 통한 정부정책의 신속한 처리와 기술교류로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컨트롤타워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가스안전공사는 1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산업부, 한국가스공사, 석유공사 및 LNG 및 LPG 대형 가스저장 사업소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발족식 및 1차 회의를 개최했다.
▲ 가스안전공사는 1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대형 가스저장시설 안전관리 협의회’ 발족식을 열고,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이날 발족식 이후 1차 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에서 저장탱크 외관상태 조사 영상 촬영 스캐닝 기술, 기후환경변화 대비 안전성평가 기술 소개 등 최신 기술정보 교류와 안전관리 향상 방안에 대한 논의와 토론을 벌였다.

허영택 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는 “대형 가스저장시설의 경우 사고 빈도는 적으나, 사고 시 피해가 큰 점을 감안해 더욱 더 사고예방과 안전관리 대책이 필요하다”고 당부하며 “협의회가 지속 발전돼 대형 가스저장시설의 선제적 사고예방 강화와 안전문화 확산을 통한 안전관리 분야의 롤모델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