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근거 없는 배터리 소송, 묵과할 수 없어”
SK이노 “근거 없는 배터리 소송, 묵과할 수 없어”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06.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예훼손 손해배상‧채무부존재 확인 청구 소송’ 제기
손해배상금 10억원 청구…피해 확정 후 추가 청구키로
SK이노베이션 “정정당당한 선의 경쟁 생태계 키워야”

[에너지신문]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소송을 제기한 경쟁사를 대상으로 한 손해배상 청구를 10일 제기했다고 밝혔다.

경쟁사를 상대로 이미 여러 차례 강경대응 방침을 밝혀왔던 SK이노베이션이 이번에 전격적으로 소송을 제기한 것은 정정당당하게 시시비비를 가려 사업을 키우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4월말 미국 ITC및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배터리 관련 소송을 제기한 경쟁사를 상대로, 소송 제기로 인한 유무형의 손해, 앞으로 발생할 사업차질 등의 피해가 막대하다고 보고 이를 차단하기 위한 소송을 국내 법원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 대기업 간의 선의의 경쟁을 바라는 국민적인 바람을 저버리고 근거 없는 비난을 계속해 온 상황에서 더 이상 경쟁사의 근거 없는 발목잡기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명예 및 신뢰 훼손에 따른 명예훼손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영업비밀 침해가 전혀 없다’는 것을 확인(채무부존재 확인)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의 상징인 배터리 사업의 경쟁력을 키우고 그 경쟁력을 기반으로 E모빌리티와 에너지 솔루션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명예훼손 손해배상청구소송을 통해 SK가 전기차 배터리 산업을 주도해 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사진은 이 사건과 관련없음)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소송 제기에 대해 △소송 당할 이유가 전혀 없는 상황에서 고객, 구성원, 사업가치, 산업생태계 및 국익 등 5가지 보호가 시급하다고 판단했고 △이 사건 발생 직후부터 계속 경고한 '근거 없는 발목잡기 계속될 경우 법적 조치 등 강경한 대응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경쟁사의 소송 제기가 ‘특정 분야를 지정해 소송을 제기하는 영업비밀 침해’와 달리 ‘근거도 없는 정황을 들어 영업비밀을 침해했으니, 일단 소송을 제기해서 확인하겠다’는 이른바 ‘아니면 말고 식 소송의 전형’이라는 것이 SK이노베이션의 판단이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이 경쟁사는 2011년 LiBS(리튬이온분리막) 사업에 대한 소송에서도 ‘아니면 말고 식’의 소송을 제기했다가 1, 2심에서 패소 후 합의종결한 바 있다. 이번에도 그때 상황과 매우 유사하다는 것이다.

당시 SK이노베이션에서는 여러 가지 피해를 감안해 엄중 대응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국내 대기업간 소송에 대한 국민적인 인식, 국익을 우선하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으로 화해를 해준 바 있다.

이번 소송을 제기한 SK이노베이션은 우선 10억원을 청구하고, 향후 소송 진행과정에서 입은 손해를 구체적으로 조사한 후 손해배상액을 추가로 확정, 청구할 방침이다.

이번 법적 조치는 그간 일관되게 밝혀 온 고객과 구성원, 사업가치, 산업생태계 및 국익 등 5가지 보호를 위한 강경대응 방침이라고 밝힌 SK이노베이션은 법적 조치를 포함한 추가 조치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배터리 사업의 급속한 성장과 경쟁 국가의 추격, 유럽의 배터리 동맹 등으로 전기차 배터리 산업의 미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장지위를 확보하는 것이 급선무”라면서 “경쟁관계의 기업도 정정당당한 선의 경쟁으로 산업 생태계를 키워 시장확대에 대응해 나가는 것이 훨씬 유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소장을 통해 SK의 전기차 배터리 연구는 1992년 울산 연구소(現 기술혁신연구원의 전신)에서 시작됐으며 이후 2010년 대한민국 최초의 완전(Full Speed Electric Vehicle) 전기차인 현대차동차의 블루온에 공급, 2011년 대한민국 최초 양산 전기차인 기아 레이에 공급 등 전기차 배터리 산업을 주도해 왔다고 주장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