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마당] 이제는 카니발 9인승 LPG 차량 나와야…
[월요마당] 이제는 카니발 9인승 LPG 차량 나와야…
  •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 승인 2019.05.23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완성차업체마다 소비자가 좋아하는 명품 브랜드가 있다. 주력 차종은 효자종목으로 완성차업체의 판매량을 좌지우지한다. 한 차종이 기업을 먹어 살리는 역할을 하기에 충분하다는 뜻이다. 물론 쉽지 않다.

소비자의 까다로운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디자인과 연비, 가격은 물론 각종 옵션이 경쟁차와 차별화가 돼야 하고 업그레이드를 통해 명품으로 소문나는 과정도 버텨내야 한다. 이러한 명품 과정을 꾸준하게 이어질 수 있는 차종은 메이커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수익 극대화는 말할 필요가 없다.

기아차를 대변하는 차종을 말한다면 카니발과 쏘렌토가 될 것이다. 특히 카니발은 더욱 이러한 과정을 거쳐 소비자에게 인정받은 차종이 됐다. 심지어 연예인이 선호하는 차로 등극했다.
이전에 연예인들은 익스플로러 밴이나 스타크래프트 밴을 주로 탔지만 최근에는 카니발 리무진을 타고 있다. 모든 계층이 사랑하는 브랜드가 된 것이다.

초기 1세대 카니발은 개발·출고과정에서 기아차의 부도로 완성도가 심하게 떨어졌다. 배기가스 문제도 있었고, 정비성이 떨어져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공임비용이 발생하는 등 부작용도 있었다. 이후 여러 차례 업그레이드를 통해 확 바뀐 카니발은 이제 기아차를 대표적인 브랜드로 성장했다. 국내외에서 적수를 찾기 힘든 차종으로 등극한 것이다. 이 차는 제대로 홍보도 못했지만 입소문을 통해 인지도가 올라갔고 판매량도 급증한 케이스다.

최근 기아차는 고민이 많다. 자회사인 현대차는 끊임없이 신차를 출시하며 판매량이 꾸준히 올라가고 있지만 기아차는 변변한 신차가 없고 기존 차종을 받칠 수 있는 모델도 적다보니 매출은 떨어지고 있는 것이다.

글로벌 시장의 대세인 대형 SUV시장도 마찬가지다. 현대차의 팰리세이드는 6개월이나 기다릴 만큼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지만 기아차의 텔루라이드는 미국 전용 모델로 국내에서는 볼 수 없는 상황. 여기에 노사간의 불협화음도 매출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결국 아무리 좋은 차종이라도 적절한 신차 투입이 가장 좋은 마케팅 전략이다.

필자는 기아차에게 한 가지 전략을 제안하고 싶다. 카니발이나 쏘렌토 같이 명성이 높은 차종을 대상으로 차종별 프리미엄 전략을 구사하라는 것이다. 다양한 옵션을 개발해 카니발을 대중과 프리미엄을 아우르는 기아차만의 전략을 세우는 것이다.

그중 한 가지 전략은 LPG신차를 보급하라고 권장하고 싶다. 이미 필자는 수년 전부터 카니발 LPG 9인승을 추가하라고 언급했었다. 하지만 아직도 시행하지 않는 차종 중 하나다. 최근 LPG 차량 판매가 모두 허용되면서 국내 모든 메이커들이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2개월 내로 르노삼성차에서 QM6 LPG 신차를 출시해 SUV LPG차 영역을 선점한다고 할 수 있다. 이미 LPG 차종은 기술적으로 세계 최고수준이어서 겨울철 시동성이나 낮은 출력 등을 개선해 예전과 크게 다르다고 할 수 있다. 게다가 LPG모델은 환경적으로 전기차 같은 완전한 무공해 자동차가 가는 과도기적 모델이지만 가성비 최고의 환경적 측면도 고려한 차종이라 할 수 있다.

만약 연료비 등 여러 측면에서 장점을 가진 서민층의 차종으로 카니발 LPG모델을 추가한다면 기아차의 판매를 올릴 수 있는 효자종목으로 더욱 큰 힘을 발휘할 것으로 확신한다.

지금이라도 카니발 LPG 9인승 출시는 적절하고 활용도가 매우 높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LPG탱크인 봄베를 도넛 형태로 하단에 넣는다면 트렁크 공간도 여유있게 할 수 있는 최고의  차종으로 등극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시대가 ‘가성비 좋은 LPG모델’을 찾고 있다.

조만간 기아차의 카니발 9인승 LPG 신차가 출시되기를 바라면서 기아차의 매출을 하드캐리하는 차종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