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광물찌꺼기저장시설 안정성 평가하다
광해관리공단, 광물찌꺼기저장시설 안정성 평가하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05.2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광물찌꺼기저장시설 안정성평가 합동 착수회의 개최
안정성평가 대상지 4곳 선정, 쾌적한 폐광지역 조성 위해 노력

[에너지신문]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22일 강원도 원주 공단 본사에서 전문광해방지사업자들이 모여 ‘광물찌꺼기저장시설 안정성평가 합동 착수회의’를 가졌다.

광물찌꺼기저장시설은 유해중금속을 포함한 광물찌꺼기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만든 광해방지 시설로, 공단이 전국에 산재한 60곳 시설을 관리하고 있다. 이 시설은 훼손 시 막대한 환경피해 및 재산피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무엇보다 사전 안전관리가 중요하다.

이 때문에 공단은 지난 2016년부터 광물찌꺼기저장시설에 내재돼 있는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조치하기 위해 안정성평가 용역을 추진해왔다.

공단은 올해 안정성평가 대상지로 광물찌꺼기 적치량 및 시설물 상태 등을 고려해 총 4곳을 선정했으며, 이번 착수회의에서 조사계획 및 저장시설의 합리적인 유지관리방안 등 다양한 정보를 공유했다.

정영국 금속광해실장은 “전국에 산재한 광물찌꺼기저장시설에 대해 구조적·환경적 영향을 평가해 시설 안정성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폐광지역의 생활환경을 안전하고 쾌적하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광해관리공단은 22일 강원도 원주 공단 본사에서 전문광해방지사업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물찌꺼기저장시설 안정성평가 합동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 광해관리공단은 22일 강원도 원주 공단 본사에서 전문광해방지사업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광물찌꺼기저장시설 안정성평가 합동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