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GC 2019] 가스산업, 첨단 디지털과 융합하다
[APGC 2019] 가스산업, 첨단 디지털과 융합하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05.1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션5 '4차 산업혁명 속 가스산업' 업계 전문가들 발표

[에너지신문] 9일 APGC 2019의 다섯번째 세션은 ‘4차 산업혁명 속 가스산업(4th Industrial Revolution in Gas Industry)’을 주제로 열렸다.

이번 세션은 △수동적 화재방지(Passive Fire Protection, PFP)시스템 △도시가스 사용량 예측 프로세스 개발 과정 △도시가스 안전관리 시스템 중 디지털 트윈 등 다양한 가스산업을 소개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수동적 화재방지시스템의 효율성에 대해 김기수 디엔브이지엘코리아 박사는 “안전담당 엔지니어 및 컨설턴트가 정량적 위험성평가(Quantitative Risk Assessment, QRA) 소프트웨어(Phast/Safeti)와 전산유체역학(Computational Fluid Dynamics, CFD) 모델링 소프트웨어(KFX/USFOS)를 활용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영향력이 가장 큰 설비영역, 건물에 따른 규모 기준 파악, 불필요한 PFP 보완‧제거 등 PFP에 최적화된 설비 수준을 파악하는 동시에 PFP 절감효과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세션5 진행을 맡은 유선일 DNV-GL 본부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세션5 진행을 맡은 유선일 DNV-GL 본부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어 도시가스 사용량 예측 프로세스 개발 과정에 대해 주경민 이노비아이솔루션(주) 대표가 발표자로 나섰다.

주경민 대표는 “해양에너지는 도시가스 배관망 시뮬레이터인 ‘Synergi Gas’와 수용가 관리 시스템(CMM, Customer Management Module)을 연동한 후 온도, 풍속, 습기까지 고려하는 새로운 사용량 예측 프로세스를 개발했다”며 “이를 통해 정확한 수용가의 수요를 예측할 수 있고 최적화된 도시가스 공급계획을 수립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해양에너지는 실시간 계량기의 도입을 통해 더욱 정확한 수요‧공급 모델을 확립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고, 공급계획 최적화로 생산비용 절감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도시가스 안전관리 시스템 중 핵심요소인 ‘디지털 트윈’에 대해 김선경 에스피에이치 대표가 발제했다.

김선경 대표는 “디지털 트윈은 데이터 정확도와 최신성 유지, 데이터 양 확대로 인한 시스템 부하 증가와 같은 요소 등을 활용해 지하시설물 관리를 손쉽게 할 수 있다”며 “여기에 실제 사례를 조회, 편집, 분석 등을 디지털 트윈과 ‘Synergi Gas Solver’를 활용한다면 사용자가 원하는 시뮬레이션 환경 구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