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가스산업의 저력, 국제 무대에 선보인다
우리나라 가스산업의 저력, 국제 무대에 선보인다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4.03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공사, '세계 3대 가스전' 상하이LNG콘퍼런스 참가
가스산업 미래 성장동력 확보 및 신규 사업 창출 주력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가 1~5일 중국 상하이 세계엑스포전시관(SWEECC)에서 열리는 ‘LNG 2019 콘퍼런스’에 참가한다.

LNG 콘퍼런스는 세계가스총회(WGC)·가스텍(Gastech)과 함께 국제가스연맹(IGU)이 주관하는 가스업계의 세계 3대 콘퍼런스·전시회 중 하나로 우리나라는 지난 2001년에 유치한 바 있다.

올해로 19회차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80여 개국에서 가스 관련 기업 550곳 등 1만 1000명 이상이 참가한다.

공사는 행사 기간 상설 전시관을 열고 국내 천연가스 산업 소개와 함께 그간 다져온 노하우·기술력 및 사업 역량 등 우리나라 가스산업의 저력을 세계 무대에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2일에는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가 Shell, Total 등 글로벌 에너지기업 대표들과 함께 ‘New LNG Markets’라는 주제로 패널 토의에 직접 참여해 업계 전망 및 신규 시장에 대해 발표했다.

김영두 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는 “LNG 2019는 가스업계에서 규모와 파급력이 매우 큰 국제행사인 만큼 세계 유수의 에너지 기업들과 협력해 천연가스 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가스공사의 기술력을 적극 홍보해 신규 사업을 창출하는 기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 상하이 LNG 2019 한국가스공사 홍보관 전경.
▲ 상하이 LNG 2019 한국가스공사 홍보관 전경.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