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UNIST, 차세대 태양광 패널 개발 ‘맞손’
동서발전-UNIST, 차세대 태양광 패널 개발 ‘맞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3.11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태양광 소재 이용 초고효율 태양전지 상용화 기술 개발 착수

[에너지신문] 한국동서발전이 울산과학기술원(UNIST)와 함께 차세대 태양광 패널 개발에 착수한다.

동서발전은 11일 오후 본사에서 울산과학기술원과 차세대 태양광 소재로 부각되고 있는 페로브스카이트를 이용한 초고효율 다중접합 태양전지 개발 착수 회의를 개최했다.

페로브스카이트는 부도체, 반도체, 도체의 성질을 가진 특수한 구조의 금속 산화물로 최근 차세대 태양전지 소재로 주목받는다. 이와 관련해 울산과학기술원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일괄 진공증착기반 초고효율 실리콘/페로브스카이트 텐덤 태양전지’ 연구개발은 페로브스카이트와 실리콘 반도체를 다중으로 적층해 기존 단일 실리콘 태양전지에서 전력으로 전환되지 못하는 태양빛을 최대한 활용, 기존 19%에서 22% 수준으로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동서발전은 울산과학기술원과 함께 진공증착 반도체 장비를 구축해 기존 실험실 규모의 소규모 셀 수준에서 표준셀(15.6×15.6㎠) 규모의 대면적 태양전지판을 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페로브스카이트의 단점으로 지적되던 장기 안정성을 확보해 상용화에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내 태양광 발전은 국토 면적이 좁고 입지가 제한적이어서 에너지 효율이 매우 중요한 실정”이라며 “기존 저가의 저효율 외국산 태양 전지를 초고효율 국산 태양 전지로 대체해 국내 일자리 창출 및 재생에너지 확대에 크게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 권오철 한국동서발전 기술본부장(앞줄 왼쪽에서 3번째)과 배성철 UNIST 산학협력단장(왼쪽에서 4번째)이 '페로브스카이트 활용 초고효율 다중접합 태양전지 개발 착수 회의'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권오철 한국동서발전 기술본부장(앞줄 왼쪽에서 3번째)과 배성철 UNIST 산학협력단장(왼쪽에서 4번째)이 '페로브스카이트 활용 초고효율 다중접합 태양전지 개발 착수 회의'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