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가스보일러 각별히 관리해야
겨울철 가스보일러 각별히 관리해야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8.11.1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동나비엔, 겨울철 보일러 관리 요령 홍보 나서
경동나비엔 서비스 직원이 고객과 상담하고 있다.
경동나비엔 서비스 직원이 고객과 상담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겨울 추위가 올해도 어김없이 시작됐다. 추워진 날씨를 녹이기 위해 겨울철 난방을 책임지는 보일러 역시 사용이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급작스럽게 격한 운동을 하면 몸살이 나듯, 보일러도 오래간만에 가동하면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 때문에 사전에 꼼꼼하게 점검하고 사용하는 것이 문제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기상청은 “16일 낮부터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주말에는 기온이 많이 내려갈 것”이라며, 토요일인 17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5도까지 떨어지는 등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될 것이라고 알렸다.

겨울이 본격화되기 전 보일러를 살펴봐야 하는 이유는 또 있다. 가전제품과 달리 그 자체로의 사용제품이 아니라 수도관, 가스관, 전기배선, 연도, 배수구가 어우러져 사용되기 때문에 다양한 요소에 의해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 따라서 보일러를 고장 없이 안전하게 사용하려면 몇 가지 요소를 사전에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

◆ 보일러 연결부위 점검

우선 확인해야 할 것은 보일러의 연결 부위다. 수도관은 보일러와 연결된 부위에서 누수가 없는지 확인하여야 하고, 가스관의 경우에는 가스밸브와 가스라인 연결부위를 비눗물을 이용해 누설되지는 않는지 확인해야 한다. 또한 전기배선의 경우에는 콘센트 파손상태를 확인하고 먼지 등으로 인해 누전 요인이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배기가스 배출되는 연도 역시 살펴야 할 부위다. 보일러의 폐가스가 누출될 경우 CO(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를 불러 올 수 있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연도는 건물 외부로 노출된 부위는 찌그러짐이 없는지, 배기/흡입 구멍에 막힌 곳이 없는지 살펴야 하고 건물 내부 부위는 연결마디 마다 고정된 상태와 찌그러진 곳은 없는지, 꺾인 부위는 없는지, 구멍이 난 곳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배수구의 경우에도 이물질에 의하여 막힌 곳이 없는지 확인한 후 제거해야 한다.

◆ 보일러 내부 점검

외부를 살펴봤다면 다음으로 점검해야 하는 것은 보일러다. 작동하기 전 보일러 커버를 열고 누수부위가 없는 지, 먼지 등 이물질이 없는지, 부식된 부위는 없는지 확인한 후 이상이 없다면 보일러 커버를 다시 닫고 난방운전과 온수운전을 시험 가동해 이상이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 가능하다면 난방배관 내 물은 1년에 1번 정도는 교체하는 것이 운전 효율 향상에 도움이 된다. 다만 가스나 기름 등 연료를 연소해 난방을 하는 보일러의 특성 상, 잘못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위험성도 있기 때문에 점검과정에서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는 경우 전문가를 통해 조치를 받아야 한다. 사전 점검은 고장이 있는 경우 이를 수리할 시간까지 감안해 본격적인 겨울철이 들어서기 전인 9월에서 10월 중에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 보일러 실 점검

보일러는 기본적으로 반드시 전용 보일러실에 설치해야 한다. 보일러실은 평소 환기가 잘 되도록 관리해야 하며, 보일러 주변에 가연성/인화성 물질을 두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만약 누수가 발생하더라도 침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보일러실의 배수 상태를 점검하고 물건 적재 등을 삼가야 한다.

◆ 겨울철 동결 예방 조치

매년 찾아오는 동절기 한파로 인해 보일러와 배관이 동결되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보일러 실의 단열 상태를 확인하고 난방 및 온수 배관의 단열 상태를 점검하여 필요 시 단열을 보강해 주거나 노후 된 단열재는 교체해야 한다.

◆ 난방 사용 중 어려움이 있다면,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콜센터로

추운 겨울철 보일러가 고장 나는 것만큼 곤혹스러운 일도 없다. 비단 겨울이 아니더라도 아이들 목욕이나, 퇴근 후 샤워 등 따뜻한 온수를 사용해야 하는 상황에서 온수가 나오지 않을 때의 불편도 이루 말할 수 없는 것이 사실. 더구나 가스나 기름을 사용하는 기기 특성 상, 사용 중 어려움이 생기면 직접 해결하기도 어려워 곤란함은 배가 되곤 한다. 때문에 경동나비엔은 보일러 사용과 관련한 소비자 불편을 최소화하고 진정한 고객만족을 실현하고자 업계에서 유일하게 365일 24시간 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때문에 보일러 사용과 관련해 불편이 있다면,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경동나비엔 행복나눔센터(1588-1144)로 연락하면 편리하게 상담이 가능하다. 특히 행복나눔센터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고객의 카메라로 촬영된 화면을 상담사가 확인해 안내하거나, 고객 스마트폰 화면에 안내 메시지를 표시해 대응방법을 전달하는 영상지원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에 간단한 보일러 이상은 서비스 기사 방문 없이도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다. 또한 스마트 폰을 활용하면 카카오 톡 메신저를 통해 채팅상담, 조치정보 안내 서비스도 받아볼 수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