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우리사주조합' 출범...직원들과 성과 공유
한전, '우리사주조합' 출범...직원들과 성과 공유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8.11.1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직원 신청ㆍ출자받아 시장가격으로 주식 매입

[에너지신문]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2일 나주 본사에서 우리사주조합 설립을 위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우리사주조합 설립은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한전 주식을 보유하도록 장려해 애사심과 주인의식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이에 다수의 한전 직원들은 “우리사주조합 출범은 한전의 디지털변환과 에너지전환을 성공적으로 이뤄낼 원동력이자 구심점이 돼줄 것”이라며 큰 기대감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 우리사주조합 창립총회에 참석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 우리사주조합 창립총회에 참석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에 따르면 이날 창립총회에서 1만 3000명이 넘는 한전 직원들이 우리사주조합 설립에 동의했다. 시장에서 기업가치가 올라가면 그 성과가 임직원의 경제적 이득과도 바로 연결되기 때문에 회사와 직원의 목표가 일치되는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

한전 우리사주조합은 희망직원들의 신청과 출자를 계속 받아 한전 주식을 시장가격으로 꾸준히 매입할 예정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축사를 통해 “우리사주조합에 참여하는 것은 회사와 한 팀이 되어 미래 에너지 산업을 함께 열어가는 값진 일”이라고 평가하며 “한전의 가치가 제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다함께 주주로서 최선을 다하자”라고 소감을 밝혔다.

우리사주조합장에 선출된 김갑순 한전 재무처장은 “더 많은 직원들이 조합에 가입해 주식을 취득했으면 좋겠다”며 “향후 5년 뒤에는 우리사주조합이 정부를 제외한 국내 2대 주주로 부상해 주가 안정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전은 우리사주조합 출범이 전 직원의 의지를 결집, 미래 전력산업을 이끌어나갈 동력을 마련하고 'Clean Energy, Smart KEPCO'로 거듭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우리사주조합은 근로자로 하여금 본인 회사의 주식(우리사주)을 취득ㆍ보유하는 제도로 근로자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 향상과 노사협력 증진 도모를 목적으로 한다. 2017년말 기준 국내 3059개 기업에 우리사주조합이 설립됐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