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 대기오염 줄인 ‘거꾸로 IN eco 가스보일러’ 출시
귀뚜라미, 대기오염 줄인 ‘거꾸로 IN eco 가스보일러’ 출시
  • 장성우 기자
  • 승인 2018.09.10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시장 70% 점유한 일반보일러의 저녹스 제품 전환 계기 마련

[에너지신문]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귀뚜라미보일러의 노력이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주)귀뚜라미(대표 송경석)는 미세먼지 유발물질로 지목된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을 대폭 줄인 ‘거꾸로 IN eco 가스보일러’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거꾸로 IN eco’는 귀뚜라미보일러의 스테디셀러 제품인 ‘거꾸로 IN’ 모델에 특수 설계된 저녹스(低NOx) 연소장치를 장착해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기존 가스보일러의 1/4 수준으로 낮춘 저녹스 1등급 제품이다.

이 제품은 친환경 보일러로 주목받고 있는 콘덴싱보일러보다 20만 원 정도 저렴하다. 또한 콘덴싱보일러에서 발생하는 응축수 배출을 위한 별도 배관이 없어도 되기 때문에 설치가 간편하다. 아울러 귀뚜라미의 특허기술인 하이핀 연관을 적용해 온수가 풍부한 저탕식 보일러의 장점은 살리고, 부피와 무게는 줄여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귀뚜라미는 2015년부터 콘덴싱보일러에 국한돼 있던 저녹스 기술을 일반보일러에도 적용해 왔다. 이번 ‘거꾸로 IN eco’를 포함해 앞으로 출시하는 일반 가스보일러에 원가가 높아지더라도 저녹스 버너를 부착해 대기오염을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귀뚜라미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맞아 ‘거꾸로 IN eco’와 가스누출탐지기, 지진감지기, IoT 각방제어 온도조절기, 분배기로 구성된 20~40평형대 주택용 세트 상품을 함께 선보인다. 이번 세트 상품은 합리적인 가격에 더욱 안전하고, 고장 걱정 없이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는 고효율 난방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국내 일반보일러 시장은 연간 80만대 수준으로 콘덴싱보일러 시장보다 2배 이상 크지만, 판매되고 있는 일반보일러 대부분이 질소산화물 배출량 1등급에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이번 거꾸로 IN eco 출시가 우리나라의 저녹스 1등급 보일러 대중화 시대를 여는 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국내 가스보일러 시장은 콘덴싱보일러가 약 30%, 일반보일러가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콘덴싱보일러는 친환경 고효율 보일러로 주목받고 있지만, 열 재활용 과정에서 나오는 응축수를 처리할 배관이 없는 주택에는 설치하지 못하고, 일반보일러에 비해 20만 원 정도 비싸다는 점이 보급 확대의 걸림돌이다.

귀뚜라미는 연료 절약과 대기오염 감소 효과를 인정받은 콘덴싱보일러 보급에 주력하면서도, 약 70%를 차지하는 일반보일러 시장에서도 질소산화물을 줄이는 기술을 적용해 보일러 대기오염 감축에 앞장서고 있다.

장성우 기자
장성우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